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미방위, 원전시설 '지진 무방비' 집중 질타

"월성 1호기, 대표지진계 고장…가동중단 기준도 안지켜"
"최근 4년간 매달 1번꼴 원전 고장…올해만 19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6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지난달 경북 경주 강진에 따른 원자력발전소 안전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여야 의원들은 가뜩이나 최근 원전 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지진 대비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당국의 '안전 불감증'을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경주 지진 당시 월성 원전 1호기에서 계측값을 분석하고 검증하는 데 4시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지진 계측기가 지난 2014년 9월부터 고장 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특히 "한수원 사장은 계측기가 고장으로 가동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은폐했고, 이로 인해 원전 안전이 무방비 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윤종오 의원은 "경주 강진 당시 월성 1호기 벽체 지진계의 최대 계측값이 0.1585g에 달해 수동정지 기준인 0.1g을 넘었다"면서 "그러나 대표 지진계가 아니라는 이유로 발표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한수원 내에서 지진 관리부서가 발전처, 정비처, 설비개선실 등으로 분산돼 신속한 대응이 어렵다"면서 "지진 대응에는 1분 1초가 급한 만큼 통합부서가 신설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새누리당 민경욱 의원은 최근 4년간 고리·신고리·월성·신월성·한빛·한울 등 국내 원전시설에서 발생한 고장이 모두 48건이었으며, 특히 올해 들어서만 19건에 달했다면서 "최근 지진으로 인해 국민 불안이 큰 만큼 원전 안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원자력연구원 내에 있는 내진 설계 적용대상 52개 건물 가운데 고준위폐기물저장고, 중저준위폐기물저장고, 유리고화 실증시험시설 등 방사능이 있는 건물을 포함해 모두 28개가 내진 설계가 적용되지 않아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감현장> 미방위, 원전시설 '지진 무방비' 집중 질타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