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현 대표 대전현충원 '링스헬기' 순직 장병 묘역 참배

"숭고한 희생에 국민이 관심 쏟아야"…퇴원 후 첫 행보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6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해군 링스헬기' 순직 장병 묘역을 참배한 뒤 "숭고한 희생에 국민이 관심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식 농성 후유증 치료차 입원한 지 나흘 만에 의사의 만류를 뿌리치고 이날 퇴원한 이 대표는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울산 등을 방문하기에 앞서 지난달 26일 동해에서 한미 연합작전 중 순직한 해군 링스 해상작전헬기 조종사 등 순직 장병 3명이 안장된 대전현충원을 찾았다.

대전현충원 찾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대전현충원 찾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해군 링스헬기' 순직 장병 묘역 참배.

이 대표는 지난 2일 안장된 조종사 김경민(33)·박유신(33) 소령, 조작사 황성철(29) 상사의 묘를 다독이거나 어루만지며 추모했다.

이 대표는 "젊은 분들이 조국을 위해 산화했다, 각 분야에서 숭고하게 희생한 이분들의 정신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말 이분들의 죽음은 오로지 조국수호 하나밖에 없었다"고 순직 장병들을 기렸다.

이어 "이렇게 귀하고 숭고한 죽음에 대해 우리 국민이 무심할 때가 많다"며 "국민이 이런 희생에 대해서는 모두 한마음으로 관심을 쏟고, 유족들을 함께 돌보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퇴원 후 첫 행보로 이곳을 찾은 데 대해 "단식할 때도 너무 안타까워서 영결식에 가려했으나 주변에서 만류해 못갔다"며 "제가 병원을 옮겨가면서도 퇴원하면 제일 먼저 들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박 소령에게 세 살 아들, 아직 태어나지 않은 태중의 둘째가 있다'는 말을 전해 들은 이 대표는 다시 한 번 박 소령의 묘비를 어루만지고 묘에 입을 맞춘 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이를 두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유신 소령 묘에 입 맞추는 이정현 대표
박유신 소령 묘에 입 맞추는 이정현 대표

이 대표는 "모든 국가 행사에서 대통령, 국무총리 다음으로 예우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 보훈처의 수장이 돼야 하고, 차관급인 보훈처장을 반드시 장관급으로 격상시켜야 한다"며 "누가 수장이 됐든 보훈처장이 대접받는 게 아니라 조국을 위해 귀중한 생명을 바친 분과 유족들이 대접을 받는 게 된다, 그분들을 국가와 국민이 최우선으로 모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전현충원 참배하는 이정현 대표
대전현충원 참배하는 이정현 대표

이 대표는 "울산 수해현장으로 가는데 주민을 구조하다 순직한 소방관 빈소를 먼저 찾을 것"이라며 대전현충원을 떠났다.

앞서 이 대표는 충혼탑에 들러 호국영령들을 기린 뒤 방명록에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바치신 임들의 고귀한 희생정신 받들어 저와 새누리당이 새롭게 거듭나겠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