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리엇 주주제안 계기로 본 외국인 주주 경영권 간섭 사례는


엘리엇 주주제안 계기로 본 외국인 주주 경영권 간섭 사례는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하며 삼성과 기싸움을 벌였던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이번에는 삼성전자의 분사와 대규모 배당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과거 외국인 주주의 경영권 간섭 사례가 다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엘리엇은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털(Blake Capital)과 포터 캐피털(Potter Capital)을 통해 5일 삼성전자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삼성전자의 분사와 총 30조원 규모의 특별배당 등을 요구했다.

이들 2개 펀드가 보유한 삼성전자의 지분은 0.62%다.

가능성은 낮지만 이들 펀드의 요구가 현실화한다면 엘리엇 측은 1천800억원이 넘는 특별배당금을 챙길 수 있는 셈이다.

이번 엘리엇의 요구는 삼성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을 고민하는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지난해와는 양상이 다르다.

지난해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발하며 대립각을 세웠던 반면에 이번에는 삼성 측 고민을 해소해 줄 대안을 제시하는 사실상의 '백기사'로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엘리엇 측 제안은 양쪽의 갈등 요인이 되기보다는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실마리가 될 가능성이 커 삼성전자 비중을 대폭 확대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일단 시장도 이번 엘리엇 측 제안에 대해 삼성전자의 지주회사 전환 및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급물살을 타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해 6일 개장 직후 삼성전자 주가는 장중 170만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지난해 엘리엇과 삼성그룹 간 분쟁을 떠올리며 2차전 양상으로 흘러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관측이 없는 것은 아니다.

엘리엇은 지난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에 반대해 주주총회에서 표 싸움을 벌이고 자신들이 보유한 삼성물산의 주식매수 청구가격이 낮다며 소송까지 제기한 바 있다.

김장원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작년처럼 대립 구도로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대규모 배당 요구가 미래의 성장을 위한 투자재원을 확보해야 하는 삼성의 이해관계와는 다르기 때문에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주주이익을 내세운 헤지펀드 성격의 외국계 기관투자가들이 우리나라 대기업을 상대로 지분 싸움을 벌이며 공격에 나선 사례는 2000년대 들어 심심치 않게 발생했다.

대표적으로는 지난해 엘리엇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반대로 큰 논란이 된 바 있고, 그보다 훨씬 전인 2003년에는 SK[003600]에 대한 소버린자산운용의 공격이 있었다.

외국계 운용사인 소버린은 SK의 최대주주로 부상해 최태원 SK 회장 퇴진 등을 요구하고 나서며 법정공방까지 벌였다.

또 2004년 영국계 펀드인 헤르메스는 삼성물산의 지분 5%를 사들인 뒤 우선주 소각을 요구하면서 분쟁을 일으켰다.

당시 호주의 플래티넘 등 다른 외국계 기관투자가들이 가세하면서 20%를 밑돌던 삼성물산에 대한 외국인 보유 지분율이 1년 만에 46%까지 확대됐고 삼성그룹은 이에 맞서 최대주주인 삼성SDI[006400]를 앞세워 지분을 늘리고 연합세력을 규합해 사실상 총성 없는 전쟁을 치렀다.

이밖에 KT&G는 영국계 펀드인 TCI, 미국계인 칼 아이칸 등 외국 주주와 경영권 분쟁을 겪었다.

국내 일부 상장 해운사들도 노르웨이 해운사 골라LNG 등 유럽계 주주들로부터 경영권 공격을 받은 적이 있다.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헤지펀드 성격의 외국인 투자자들은 주가가 오른 뒤 지분을 팔아 차익을 남기고 빠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는 경영간섭을 하는 목적이 경영권 참여 그 자체에 있기보다는 분쟁을 통한 주가 끌어올리기에 방점이 찍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삼성물산과 전쟁을 치른 헤르메스도 경영권 분쟁으로 주가가 급등하자 보유 지분을 모두 팔아치워 엄청난 차익을 갖고 떠났다.

당시 헤르메스는 불공정거래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고 당시 분쟁을 계기로 삼성물산은 영국 런던 증시에 주식예탁증서(DR)를 상장시켰다.

이처럼 외국인 투자자와 대기업 간 갈등이 자주 빚어지는 이유는 외환위기 이후 우리나라 자본시장이 대거 개방된 영향이 크다.

시장 개방으로 대기업이 외국인 주주들의 지배구조 개선이나 배당 요구 등 경영 간섭을 피하기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여기에 재벌 총수가 소량의 보유 지분으로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한국 특유의 지배구조 문제도 배경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런 상황에선 재벌 총수와 다른 주주의 이해관계가 엇갈릴 때 외국계 기관투자가들이 지분을 규합해 경영 참여를 선언하면 언제든 분쟁이 일어날 수 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