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홍근 "페이스북 맞춤형 광고, 불법 개인정보 활용" 주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이 사실상 이용자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광고에 활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6일 주장했다.

미방위 민주당 간사인 박 의원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본인 동의 없는 개인정보 활용 현황 문의 결과' 자료와 온라인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현황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홍근 의원이 공개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활용 광고
박홍근 의원이 공개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활용 광고 박홍근 의원 국정감사 자료 중 '이용자 동의 없는 개인정보 활용 광고 예시' [자료제공 박홍근 의원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은 광고주의 사이트에 가입한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맞춤형 광고에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처럼 해외 사업자들의 개인정보 오남용에 따른 프라이버시 침해 이슈가 커지고 있는데도 방송통신위원회는 '온라인 맞춤형 광고 제공 사업자는 신고 등 의무사항이 아니라서 현황을 관리하고 있지 않다', '제3자로부터 받은 개인정보를 이용자 동의 없이 광고에 활용하고 있지 않다' 등 무성의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은 유한회사로 되어 있어 국내 시장에서 얼마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지, 이에 대한 세금은 제대로 내고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더욱 외국기업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며 방통위의 적극적인 점검과 조치를 요구했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