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텔레콤 단속 회피 SW 운영 논란(종합)

송고시간2016-10-06 18:05

박홍근 의원 "유통점 기록 원격 삭제"…SKT "사실무근, 당장 조사받겠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과잉 보조금·경품 등 불법 영업에 대한 단속을 피하고자 각 유통점의 기록을 원격 삭제하는 소프트웨어(SW)를 운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K텔레콤은 그러나 "유통점이 너무 오래 보관하는 고객 개인정보를 효과적으로 삭제하기 위해 만든 SW로 단속 기피 목적은 사실무근"이라며 "당장 사실 조사를 해도 된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SK텔레콤이 전국 대리점·판매점에 설치한 SW인 'PIPS'가 영업 기록을 일괄 삭제하는 기능을 갖춰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이 의심된다고 6일 주장했다.

박 의원실은 PIPS의 '관리자 가이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방통위 단속의 핵심 증거인 '판매일보'와 '정산자료'를 유통점 PC에서 쉽게 편집·전송·삭제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실은 "가입자 개통정보와 장려금 정산 파일 등을 본사가 직접 통제할 수 있다는 뜻으로, 방통위 조사가 이뤄질 때 영업 현장에 따로 자료 삭제를 지시할 필요 없이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실은 SK텔레콤이 작년 위법 행위를 은닉·삭제하는 SW를 운영한 점 때문에 방통위의 시정명령을 받은 적이 있고, 올해 초 유무선 결합상품의 과잉경품 조사에서 증거파일이 거의 나오지 않았던 만큼 PIPS에 대한 진상조사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SK텔레콤은 이에 대해 "유통점이 단골 관리 등을 내세우며 고객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장기 보관하는 경우를 방지하고자 만든 SW"라며 "PIPS 설치가 의무가 아니라 사용률이 높지 않고 생성된 지 7개월이 지난 파일만을 지우는 형태라 조사 회피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또 조사 회피를 위해 'PIPS'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원격으로 파일을 삭제하거나 열람하는 등의 관리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PIPS가 정산자료 같은 특정 항목만 골라 지울 수 없고 관리 기간인 7개월을 넘긴 파일은 한꺼번에 삭제하는 형태"라며 "당국이 즉시 확인을 해도 되며 성실히 조사에 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