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텔레콤 조사 회피 SW 의혹"…사측 "사실무근"

박홍근 의원 "유통점 기록 원격 삭제"…SKT "당장 조사받겠다"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과잉 보조금·경품 등 불법 영업에 대한 단속을 피하고자 각 유통점의 기록을 원격 삭제하는 소프트웨어(SW)를 운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회사 측은 "유통점이 너무 오래 보관하는 고객 개인정보를 효과적으로 삭제하기 위해 만든 SW가 오해를 받았다. 당장 당국의 조사를 받아도 응하겠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SK텔레콤이 전국 대리점·판매점에 설치한 SW인 'PIPS'가 영업 기록을 일괄 삭제하는 기능을 갖춰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이 의심된다고 6일 주장했다.

박 의원실은 PIPS의 '관리자 가이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이 SW가 방통위 단속의 핵심 증거인 '판매일보'와 '정산자료'를 유통점 PC에서 쉽게 편집·전송·삭제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실은 "이는 가입자 개통정보와 장려금 정산 파일 등을 본사가 직접 통제할 수 있다는 뜻으로, 방통위 조사가 이뤄질 때 영업 현장에 따로 자료 삭제를 지시할 필요 없이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실은 SK텔레콤이 작년 위법 행위를 은닉·삭제하는 SW를 운영한 점 때문에 방통위의 시정명령 조처를 받은 적이 있고, 올해 초 유무선 결합상품의 과잉 경품 조사에서 SK텔레콤 측에 대한 증거 파일이 거의 나오지 않았던 만큼 PIPS에 대한 진상조사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은 "유통점이 단골 관리 등을 내세우며 고객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장기 보관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방지하고자 만든 SW"라며 "PIPS 설치가 의무가 아니라 사용률이 높지 않고 생성된 지 7개월이 지난 파일만을 지우는 형태라 조사 회피 의도가 없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또 조사 회피를 위해 'PIPS'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원격으로 파일을 삭제하거나 열람하는 등의 관리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또 PIPS가 정산자료 같은 특정 항목만 골라 지울 수 없고 관리 기간인 7개월을 넘긴 파일은 한꺼번에 삭제하는 형태라 증거 인멸 도구로 보는 것은 무리한 의심이라고 덧붙였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