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차바> '다시 산업 현장으로'…울산 근로자 정상 출근

침수피해 난 현대차 울산2공장 근로자는 시설점검·안전교육


침수피해 난 현대차 울산2공장 근로자는 시설점검·안전교육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태풍 차바가 지나간 6일 울산의 근로자들은 평소처럼 출근해 일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전체 직원 3만5천여 명은 모두 정상 근무했다.

오전 6시 45분부터 일하는 1조 근무자 1만3천여 명은 새벽부터 출근해 조업에 들어갔다.

침수된 현대차 울산2공장
침수된 현대차 울산2공장[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연합뉴스]

그러나 싼타페와 아반떼 등을 생산하는 울산2공장의 경우 전날 침수 때문에 생산라인이 가동된 뒤부터 현재까지 계속 멈춰서 있다. 이 공장 근로자 4천여 명은 출근 후 현장 점검과 안전교육 등을 받고 있다.

2조 근무자 1만2천여 명도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정상적으로 근무할 예정이지만, 조업을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나머지 사무직 근무자들도 오전 8시부터 출근해 일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 전체 정규직 직원 2만5천여 명을 포함해 5만여 명이 평소같이 오전 8시부터 출근해 근무 중이다.

현대중공업은 전날 오전에는 태풍 때문에 공장 실내 외 근무자의 작업을 중단했다가 오후에 대부분 조업을 재개했다.

현대미포조선도 정규직 3천400여 명 등 전체 근로자 1만여 명이 오전 8시부터 일하고 있다.

전체 직원 2천900여 명의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 2천여 명의 에쓰오일 울산공장도 교대 근무자와 주간 근무자가 모두 평소처럼 근무하고 있다.

군부대 투입 태풍 피해 복구작업 한창
군부대 투입 태풍 피해 복구작업 한창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6일 울산시 울주군의 한 아파트 일대에서 군인들이 복구현장에 투입돼 작업하고 있다.2016.10.6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