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오승환, 8일 귀국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마무리'의 훈장을 달고 귀국한다.

오승환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세인트루이스와 2년 최대 1천100만 달러에 계약한 오승환은 중간 계투로 시즌을 시작했으나 6월 말부터 마무리 투수로 '신분 상승'했다.

7월 3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서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올리며 한국인 최초로 '한·미·일 프로야구 1군 무대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오승환은 팀에서 가장 많은 76경기에 나서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79⅔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55안타만 내줬다. 이닝당 출루 허용(WHIP)은 0.92로, 오승환이 마운드를 지킬 때는 1이닝당 평균 출루 주자가 한 명이 채 되지 않았다.

그는 총 103개의 삼진을 잡아 9이닝당 삼진 11.64개를 기록하는 '탈삼진 능력'도 뽐냈다.

오승환은 12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무리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무리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