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한전 "정전 99% 복구…부산·경주 작업 중"(종합)

송고시간2016-10-06 16:27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한국전력[015760]은 제18호 태풍 '차바'로 인해 전국에서 23만호에 정전이 발생했지만 99% 복구를 마쳤다고 6일 밝혔다.

한국전력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정전이 발생한 22만8천986호 가운데 아직 송전이 이뤄지지 않은 가구는 387호라고 전했다.

정전 호수가 9만2천492호로 가장 많았던 부산과 울산에 아직 297호가 미송전 상태이며 경주에도 90호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

한전은 "경주와 부산의 경우 도로가 유실되거나 주차장이 붕괴해 장비가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며 "오늘 내로 복구를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5일 오전 9시께 경남 거제 아주변전소의 송전선이 끊어지면서 5만3천여호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바 있다. 피해를 본 송전선로는 같은날 오후 5시30분께 복구가 완료됐다.

배전설비의 경우 351기의 전주가 피해를 입었고 92기가 복구됐다. 변압기는 피해가 생긴 107대가 모두 복구됐고, 전선은 224경간(전주와 전주 사이 전선) 가운데 218경간에 대한 복구가 마무리됐다. 배전설비 피해액은 총 3억7천900만원으로 추산된다.

한전은 이번 피해 복구에 인력 5천106명과 발전차·양수펌프 등 장비 910대를 집중 투입했다.

체계적으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본사에 '태풍 피해 복구지원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이를 통해 농경지 침수지역 복구 지원, 민간 소유 전력 설비 복구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전 119 재난구조단과 사회봉사단 등 465명은 울산시 태화시장 등에서 침수된 물을 퍼내고 청소도 함께 했다. 생수 3천개와 컵라면 2천개 등 긴급 구호물품도 현장에 전달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원자력발전소나 화력발전소 등이 정지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석유 비축 단지나 가스 관련 설비에서도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서귀포에서 정전 복구하는 한전 관계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서귀포에서 정전 복구하는 한전 관계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