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쪽방 거주자가 노숙인보다 건강 더 나빠"

쪽방·노숙인 74% 건강 안 좋아…31%는 장애까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노숙인과 쪽방, 요양시설, 자활기관 거주자 등 주거 취약계층 가운데 4명중 3명은 건강상태가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실과 권역호흡기전문질환센터가 올해 8월 한 달간 주거 취약계층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건강상태가 좋다고 답한 사람은 26%에 불과했다.

사회적 관심도가 덜 한 탓에 쪽방 거주자가 노숙인보다 건강상태가 더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숙인의 28.6%가 건강상태가 좋다고 답했지만 쪽방 거주자는 12.4%만 그렇다고 답했다. 자활시설 거주자는 41.1%, 요양시설 거주자는 34.8%가 건강상태가 좋다고 응답했다.

쪽방촌 모습[연합뉴스TV 제공]
쪽방촌 모습[연합뉴스TV 제공]

주거 취약계층 사람들의 31.2%가 장애를 앓는다고 답했는데 이 가운데 33.8%는 장애등록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36.2%에 달했고, 우울감 경험률 역시 32.1%로 높았다.

이 밖에도 고혈압(27.7%), 당뇨병(17.5%), 폐결핵(9.4%), 천식(4.4%), 정신질환(15.6%), 알코올중독장애(9%) 등 다양한 질환을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정이 이런데도 경제적 어려움 탓에 병원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거 취약계층의 51.7%가 신용불량자였으며, 건강보험이 없는 이도 27%를 넘었다. 14.5%는 건강보험이 있는지 없는지조차도 몰랐다.

이런 이유로 조사대상자의 13.1%가 병원 문턱에도 가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의료비 부족으로 병원을 방문하지 못하고 병을 키워 사회적 부담이 늘어나는 악순환을 개선하기 위해 부산시는 노숙인 종합 지원센터 기능을 할 '부산희망드림종합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종합센터 건립 예정지역의 주민 반발과 해당 기초의회의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숙인 지원센터 건립 반대[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숙인 지원센터 건립 반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은주 부산시 사회복지과 자활지원팀장은 "연간 노숙인 의료구호사업비로 1억4천만원을 지원하지만 여전히 의료기관에 지급하지 못하는 돈이 15억원이나 된다"며 "이를 개선하려 무료급식실과 세탁실, 의무실, 일시 보호시설 등을 갖춘 종합센터를 추진하고 있지만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추진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창훈 부산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은 6일 "주거 취약계층의 건강 증진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등을 통한 의료 안전망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부산의 주요 국공립병원 간 협력체계를 서둘러 재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