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위안부 피해자지원 아시아여성기금 후속사업 올해로 종료

"한일 합의에 따라 10억엔 지출…중복 사업 정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2007년 해산한 아시아여성기금 후속 사업으로 시행하던 일본군 위안부 한국인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금년도에 종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아시아여성기금 사업 후속 조치로 한국인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매년 책정하던 예산이 최근 외무성이 제출한 2017년도(2017년 4월∼2018년 3월) 예산요구서에 반영되지 않았다.

외무성은 '아시아 분쟁 하에서의 여성 존엄 사업' 명목으로 작년도보다 약 889만 엔(약 9천573만원) 줄어든 약 445만 엔(약 4천792만원)만 예산으로 요구했다.

한국인 피해자를 지원하는 데 쓸 돈을 제외해 예산 요구액이 감소한 것이다.

외무성 측은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와의 합의에 따라 '화해·치유 재단'에 낸 10억 엔(약 107억6천860만원)의 용도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의료·돌봄 등 지원이 포함될 전망이며 사업 내용이 중복되므로 정리한 것이라고 삭감 이유를 설명했다.

(취재보조: 이와이 리나 통신원)

2016년 9월 27일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근처의 소녀상 주변에서 일본군 위안부 협상 무효, 화해치유재단 해체, 소녀상 철거 반대 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9월 27일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근처의 소녀상 주변에서 일본군 위안부 협상 무효, 화해치유재단 해체, 소녀상 철거 반대 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