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차바> 물에 잠기고, 무너지고 '처참'…민·관·군 복구 총력

주택 508채·공장 22개동·상가 150동 침수…울산 침수 차량만 1천400대
울산·부산·경남 응급복구 한창…군인·경찰·민간단체도 힘 보태

(전국종합=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제18호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제주와 남부 지방에 건물 침수·정전 피해는 예상보다 훨씬 컸다.

주택 500여채가 물에 잠기고, 울산에서만 차량 1천4400대가 침수된 것에서도 그 위력을 실감할 수 있다.

피해의 아픔을 달랠 겨를도 없이 태풍이 휩쓸고 간 재난의 현장 곳곳에서는 민·관·군이 하나가 되어 복구를 서두르고 있다.

<태풍 차바> 물에 잠기고, 무너지고 '처참'…민·관·군 복구 총력 - 1

6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태풍으로 영향으로 제주에서 주택 14채가 반파되고,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주택 508채가 물에 잠겼다.

특히 울산에서만 주택 464채가 침수 피해를 봤다.

울산 현대자동차 등 공장 22개 동과 상가 150동도 침수됐다.

한국전력이 집계한 정전 피해 가구도 전국에서 22만8천986호에 이른다. 이 중 99% 복구를 마쳐, 아직 송전이 이뤄지지 않은 가구는 407호라고 한전은 전했다.

지역별 미송전 가구는 정전 호수가 9만2천492호로 가장 많았던 부산과 울산에 297호, 경주에 110호다.

일부 지역은 도로가 유실되거나 주차장이 붕괴해 장비 투입이 어려워 이늘 오후 늦게나 복구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하천이나 저수지 범람에 따른 피해도 속출했다.

울산 태화강 범람으로 태화동과 우정동 상가 200여곳은 지하와 1층이 6시간 넘게 물에 잠겨 상당한 재산 피해가 예상된다.

차량 침수는 현재 울산 1천400여대, 제주 80대, 경북 66대로 집계됐지만 일부 아파트의 지하주차장이 아직 물에 잠겨 있어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 북구의 저수지 2곳은 일부 붕괴해 응급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다. 또 경북(5곳)과 울산(1곳)의 하천 제방이 유실됐고, 포항의 소하천 2곳에 제방이 유실되는 피해를 봤다.

<태풍 차바> 물에 잠기고, 무너지고 '처참'…민·관·군 복구 총력 - 2

피해 지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날이 밝자 일제히 응급복구에 총력을 쏟고 있다.

울산시와 5개 구·군 공무원, 경찰, 군인, 민간지원팀 등 4천여명을 재난현장에 투입했다.

특히 울산에서도 피해가 심한 태화종합시장과 우정시장의 상가마다 4∼5명의 복구 인력이 지원되도록 하는 한편 태화강 일대에도 공무원 500명과 포크레인·지게차 등 장비 20대를 배치했다.

부산시는 파도로 해안도로와 주변 상가 등이 파손된 해운대구 마린시티와 동구 범일동 동성빌딩 주차타워 넘어짐 사고 현장, 석축이 무너진 동구 초량동 피해현장 등에서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남도도 침수 피해가 컸던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일대와 양산지역에 동원 가능한 공무원과 군인 등을 투입, 복구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경남도는 양산지역에서만 156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할 방침이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