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증권사 보고서 100건당 매도 의견은 2.5건 그쳐"


"작년 증권사 보고서 100건당 매도 의견은 2.5건 그쳐"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작년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펴낸 보고서 중 보유 기업 주식을 팔 것을 권고하는 '매도' 의견을 낸 것은 전체의 2.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에서 나온 보고서 2만9천799건 중 매도 의견이 담긴 것은 752건(2.5%)에 불과했다.

그 반면에 매수 의견은 8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도 의견이 제시된 증권사 보고서는 2014년 600건, 작년 752건에 이어 올 들어 8월까지 552건이었다.

그러나 매수 의견은 2014년 2만4천626건, 작년 2만4천815건, 올 들어 8월까지 1만8천325건으로 매도 의견보다 30배 이상 많았다.

특히 매도 의견을 하나도 안 낸 증권사도 수두룩했다.

기업 보고서에서 매도 의견을 한 건도 제시하지 않은 증권사는 2013년 27곳, 2014년 25건, 작년에는 19곳이었다.

박 의원은 "증권사가 매수 의견 일색인 보고서를 내게 되면 한미약품[128940] 공시 사태와 같은 급작스러운 상황에서 그 피해가 고스란히 개인 투자자들에게 돌아간다"며 "금융위원회가 증권사 보고서 실태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