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여당은 민생, 야당은 폭로"…野 국감 공세에 반격

정진석 "野 중진까지 허위폭로…자신있으면 국회 밖에서 회견하라"
"진짜 권력형 비리는 DJ때 아태재단" 미르재단 의혹에 '맞불'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은 6일 올해 국정감사에서 야당이 최대 이슈로 부각시키고 있는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을 국회의 '고질병'인 무분별한 폭로라고 규정하면서 반격에 나섰다.

야당이 미르·K스포츠 재단과 우병우 민정수석 의혹, 대통령 사저 등 청와대를 겨냥한 파상 공세를 이어가는 데 대해 '방어벽'을 쌓으면서 국회의원 면책 특권 남용까지 문제삼으며 국면 전환을 시도한 것이다.

동시에 태풍 '차파'에 따른 피해 점검과 대책 논의 등 당 차원의 발빠른 민생 행보를 강조하면서 야당과의 차별화를 꾀하는 모습도 보였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 대책회의에서 "국감이 일부 야당 의원의 근거없는 폭로,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얼룩지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국회의원은 헌법기관인데, 구체적인 증거 제시도 없이 '카더라 통신'식의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의정 경험이 짧은 초선도 아니고 일부 야당 중진까지 나서서 허위 폭로에 앞장서는 것을 보고 기분이 씁쓸하고 국민의 정치불신이 가중될까 우려된다"면서 "그렇게 자신 있으면 국회나 국감장이 아니라 밖으로 당당하게 나가서 기자회견을 하라는 세간의 비판에 귀를 기울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십수년쯤 전에 야당 중진 의원이 국회 밖에서 '어떤 업자가 당시 대선후보 측근에게 2억5천만원을 줬다'고 허위사실을 폭로한 적이 있다"면서 "결국 이 중진 의원은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의 처벌을 받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의 20만달러 수수 의혹을 제기했다가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사례를 들어 야당 의원들에게 '경고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이우현 의원도 "야당이 미르재단 의혹에 대해 권력형 비리라고 하는데, 진짜 권력형 비리는 김대중(DJ) 대통령 때 아태재단"이라면서 "전경련과 대기업이 문화체육예술인을 위해 재단을 만들어서 기여하겠다는데 그게 무엇이 잘못이냐"고 야당의 '권력형 비리' 주장을 반박했다.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대통령 사저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우회적으로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국토위원회 간사인 이 의원은 그러면서 "어제 국토위 국감에서 있지도 않은 미르 의혹에 대해 하루종일 야당 의원들의 공세가 있었는데 태풍 '차바'로 인한 피해에 대한 걱정을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명재 사무총장도 "어제 기획재정위원회 국감에서 야당이 미르 재단 등 정쟁에 몰두한 사이에 우리 당의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피해 현장을 파워포인트(PPT)로 소상히 보고하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빠른 지원을 촉구했다"며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집권여당의 책무를 부각한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자평했다.

김 정책위의장도 "국감이 진행 중인데 아쉬운 것이 민생 현장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이라며 "근거없는 의혹 양상보다는 실질적인 민생, 태풍과 폭우로 무너진 민생을 살피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與 "여당은 민생, 야당은 폭로"…野 국감 공세에 반격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