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조선 9월수주 단 3척…남은 일감 13년만에 최저치

한·일 일감 격차 더 좁혀져…올해 전세계 선박 발주 전년 30% 수준
조선소 선박건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소 선박건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지난 9월 한 달간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수주한 선박이 단 3척에 그치는 등 극심한 수주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조선업체가 보유한 일감은 한 달 새 더 줄어들어 13년 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6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8월 93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에 비해 33만CGT 줄어든 60만CGT(17척)를 기록한 가운데 크루즈선 2척을 수주한 독일이 27만CGT로 가장 많은 수주실적을 거뒀다.

이어 한국이 LNG선 2척(삼성중공업)과 석유제품운반선 1척(대선조선) 등 총 3척, 18만CGT를 수주해 뒤를 이었고 중국은 10만CGT(8척), 일본은 2만CGT(1척)를 수주하는 데 그쳤다.

이처럼 극심한 수주가뭄이 이어지면서 9월 말 기준 한국의 수주잔량은 2천234만CGT로 2003년 9월 말(2천161만CGT) 이후 1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9월 말 현재 중국은 3천417만CGT, 일본은 2천111만CGT의 수주잔량을 각각 보유한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수주잔량 격차는 지난 7월 말 215만CGT에서, 8월 말에는 150만CGT에서 이번 달에는 123만CGT로 갈수록 좁혀지고 있다.

글로벌 불황 속에 전 세계적으로도 9월 말 기준 수주잔량은 9천369만CGT로 집계돼 2004년 12월 말(8천874만CGT) 이후 11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1~9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866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 발주량(3천95만CGT)의 30% 수준에 그쳤다.

이 기간 국가별로는 중국이 320만CGT를 수주해 시장 점유율 36.9%로 1위였고, 한국과 일본은 각각 125만CGT(14.4%), 102만CGT(11.8%)로 2, 3위를 유지했다. 독일은 99만CGT로 4위였다.

한편 일부 선종에서 선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클락슨이 집계한 케이프사이즈 벌크선 선가는 8월말 4천175만 달러에서 9월에는 4천200만 달러로 25만달러 상승했다. 1만3천TEU~1만9천TEU급 대형 컨테이너선들도 척당 50만 달러씩 선가가 올랐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선가가 바닥을 쳤다는 시그널로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선소가 아무리 수주가 안돼도 원가를 줄이는데 한계가 있어 손해보고 수주할 수는 없었는데 업계에는 반가운 소식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VLCC와 수에즈막스, 아프라막스급 유조선은 모두 척당 100만 달러씩 선가가 하락했으며, LNG선도 척당 50만 달러씩 하락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