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페루에 첨단 정보통신기술 활용 시범교실 열어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교육부는 남미 페루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시범교실을 구축하고 7일(현지시간) 개소식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첨단 시범교실은 교사용 전자칠판과 전자교탁, 학생용 노트북, 무선공유기, 스마트패드 등이 설치된 교실이다. 2011년부터 브루나이, 콜롬비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1개 국가에 설치됐다.

페루 리마의 믹스토 라 몰리나 학교에 구축된 첨단교실은 기본 첨단교실에 콘텐츠 제작을 위한 고해상도(HD) 카메라와 영상편집 도구 등이 설치된 스튜디오 공간이 추가로 설치돼 교실에서 콘텐츠를 제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형 첨단교실(예시)[교육부 제공=연합뉴스]
한국형 첨단교실(예시)[교육부 제공=연합뉴스]

교육부는 하반기 중 페루 교사들이 첨단교실에 설치된 교육정보 기자재를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첨단교실 활용 기본 연수를 지원한다.

내년에는 첨단교실 활용 수업에 필요한 교육용 소프트웨어와 콘텐츠를 지원하고 전문가를 파견해 현지 교원을 대상으로 심화연수 등을 할 계획이다.

개소식에 앞서 리마에서는 첨단교실 지원 국가 간 ICT를 활용한 교수학습 전략을 공유하고 협력 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교육정보화 국제포럼도 열렸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교육장관회의에 참석차 리마를 방문 중인 이준식 부총리를 비롯해 페루 교육부 장관, 주페루한국대사, 앞서 첨단교실이 설치된 콜롬비아, 파라과이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이 부총리는 "앞으로도 첨단교실 지원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교육정보화 국제 교류협력 사업으로 우리나라의 교육정보화 운영 경험과 기술을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