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출연한 '플레이보이' 포르노 2편 추가 발견"(종합)

송고시간2016-10-06 22:44

CNN 공개…"트럼프 안 나오는 장면에 나체 여성 등장"

트럼프가 주 검찰총장에게 장기간 기부한 의혹도 제기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출연한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포르노 비디오 2편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미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지난주 트럼프가 카메오 출연한 사실이 알려진 2000년 플레이보이의 소프트코어 포르노 영화 외에도 트럼프가 1994년과 2001년에 출연한 플레이보이 포르노 영상 2편을 더 입수했다며 공개했다.

'플레이보이 센터폴드'라는 제목이 붙은 1994년 영상에는 트럼프가 플레이보이 40주년 여성 모델 후보자를 인터뷰하는 장면이 담겼다.

트럼프는 여성들에게 플레이보이 표지 모델의 자질 등을 묻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이들의 사진을 찍었다.

트럼프가 나오는 부분에는 누드나 성을 노골적으로 묘사한 장면이 없지만 이 영상의 다른 장면에는 여성이 알몸으로 나와 도발적인 자세를 취한다.

당시 플레이보이 수석 사진 에디터였던 제프 코언은 "잡지 40주년 플레이메이트(대표 모델)를 구하면서 홍보를 위해 트럼프를 활용했다"고 CNN에 전했다.

2001년 영상에는 트럼프가 패션쇼 무대 뒤에서 당시 여자친구인 지금의 아내 멜라니아, 플레이보이 모델 2명과 함께 있는 모습이 찍혔다. 트럼프가 나오지 않는 다른 장면에는 나체의 여성이 등장한다.

트럼프 캠프는 추가로 공개된 플레이보이 영상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가 지역 법 집행을 총괄하며 기업 법무도 감독하는 주(州) 검찰총장에게 오랫동안 기부금을 건넸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의 정치자금 기부 기록을 토대로 트럼프와 그의 가족, 측근이 1980년대부터 최근까지 뉴욕 주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여러 검찰총장에게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1985년에 당시 뉴욕 검찰총장이었던 로버트 에이브럼스에게 1만5천 달러(약 1천676만 원)를 건넸다. 당시 트럼프는 뉴욕에서 3건의 아파트 재개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었다.

또 현재 뉴욕 검찰총장인 에릭 슈나이더만이 2010년에 검찰총장에 도전했을 때 트럼프의 딸 이방카가 1만2천500달러를 기부했으며, 2014년 재선을 노리던 팜 본디 플로리다 주 검찰총장에게는 트럼프 재단이 2만5천 달러를 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특히 회사와 관련된 결정이 검찰에서 보류 중일 때 트럼프의 기부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트럼프 및 그의 가족과 재단이 주 검찰총장들에게 건넨 기부금의 총액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2001년부터 2014년까지는 총 14만 달러(약 1억5천645만 원)가 전달됐다고 전했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1994년 제작된 플레이보이 영상에서 플레이보이 모델 후보자를 인터뷰하는 모습[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1994년 제작된 플레이보이 영상에서 플레이보이 모델 후보자를 인터뷰하는 모습[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유세 연설을 마치고 자신이 표지 모델로 등장한 과거 '플레이 보이' 잡지를 들어 보이는 모습[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유세 연설을 마치고 자신이 표지 모델로 등장한 과거 '플레이 보이' 잡지를 들어 보이는 모습[AP=연합뉴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