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종위기 '한국 침엽수' 장기적 보전·복원 추진

구상나무·분비나무 등…산림청 2030년까지 장기 대책 마련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멸종위기에 처한 구상나무 등 기후변화에 취약한 우리나라 고산지역 침엽수종의 보전·복원대책이 추진된다.

전국 단위의 고산지역 침엽수 정밀조사를 벌여 2018년까지 관련 매뉴얼을 개발하고 2020년까지 고산지역 침엽수림 분포와 피해 상황을 통합 분석한 뒤, 2030년까지 지속 가능한 보전·복원의 토대를 마련한다.

산림청은 6일 이 같은 내용의 '우리나라 자생 고산 침엽수종 보전·복원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구상나무, 분비나무 등 한국 고유 침엽수종이 최근 기후변화로 대규모로 고사하는 등 멸종위기에 처한 데 따른 대책이다.

구상나무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대표적인 침엽수로, 지리산·한라산·덕유산 등 주로 남쪽 지역 해발 1천m 이상의 고산지대에 분포한다.

멸종위기 '한국 침엽수' 장기적 보전·복원 추진 - 1

대표적인 고산 침엽수는 구상나무와 분비나무, 가문비나무, 눈측백, 눈잣나무, 눈향나무, 주목 등이 있다.

산림청 연구결과 이들 침엽수의 고사는 지역별로 차이는 있지만,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과 가뭄에 의한 수분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났다.

현재 한라산 구상나무의 46%, 지리산 구상나무의 26%가 고사했으며 설악산·태백산 등에서 분비나무의 집단고사가 진행 중이다.

고산 침엽수 분포현황
고산 침엽수 분포현황

산림청은 피해가 광범위하고 기후변화의 영향이 커 인위적 복원에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하고,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밀한 현황조사와 연구·보전·복원에 필요한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국립공원관리공단·기상청·제주도 등 타 부처 연구기관, 학계 전문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보전·복원의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2017년까지 국내연구 목록과 자료를 확보하고 2020년까지 통합된 현황을 정비해 백서를 발간하며, 전국 단위 고산지역 침엽수 정밀조사와 공간 정보화에 나선다.

2019년까지 구체적인 보전·복원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주요 수종별로 대체 서식지를 조성한다.

지속 가능한 복원을 위해 주요 수종의 종자 채취와 묘목 생산에 나서고, 현지 내 안전지대, 현지 외 보존원과 대체 서식지 조성 등을 함께 추진해 안정적인 보전 체계를 마련한다.

올해는 가장 시급한 구상나무와 분비나무를 중심으로 종자를 채취하고 내년부터는 채취된 종자를 이용해 묘목을 생산함과 동시에 해당 수종 종자 은행을 구축할 방침이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고산 침엽수는 기후변화 지표식물로 국제적으로도 보존가치가 크다"며 "기후변화 영향으로 멸종위기에 있지만, 산림청이 유관기관, 관계 전문가와 힘을 합쳐 체계적인 보전·복원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