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미르의혹, 특검 할 수밖에…檢 철저 수사해야"

"부·울·경·제주,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박지원, "미르재단 수사 검찰 수사 지켜볼 것"
박지원, "미르재단 수사 검찰 수사 지켜볼 것"(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미르재단과 검찰 수사와 관련 "특수부가 아닌 서울지검 형사8부에 사건을 배정한 점을 지켜볼 것"이라며 "검찰의 올바른 수사를 촉구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6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우리는 또 한 번 특검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특수부도 아닌 서울중앙지검 형사 8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는데, 형사 8부는 경찰의 소송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저는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제기한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준비 의혹과 관련, "청와대는 올해 사저 예산 49억5천만원을 이미 확보했고, 내년 예산으로 18억원을 국회에 요구했다"면서 "역대 대통령보다 가장 많은 67억6천700만 원을 사실상 예산으로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사저는 반드시 구입해야 하는데, 지금 안보위기를 경험하면서 대북업무에 전념해야 할 국정원에 왜 복덕방 노릇을 하라고 하느냐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라며 "그러니 국정원에서 담당자를 외근 부서에서 내근 부서로 바꿨고, 손을 뗐다고 저한테 연락이 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부산·울산·경남·제주지역에 대해 "정부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당도 피해지역 지역위원장 및 시도당위원장이 활발히 피해복구에 참여할 것을 의결했다"면서 "국민의당 농해수위 위원들은 부산시당 및 경남도당 위원장들과의 대책회의 등의 활동을 하고 가능하면 현장방문을 해달라"고 말했다.

박지원 "미르의혹, 특검 할 수밖에…檢 철저 수사해야"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