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엘리엇 제안'에 사상 최고가 170만원 터치(종합)

"지배구조 개편 명분 세워줘" 평가 속 그룹株 동반 강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6일 미국의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분할 요구에 사상 최고가로 치솟았다.

이날 오전 9시2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3.89% 오른 168만2천원에 거래됐다.

개장 직후 170만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이날 매수 상위 창구에는 골드만삭스, CS, CLSA, 모건스탠리 등 외국계 증권사가 다수 올라와 있다.

삼성전자의 지주회사 전환 및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이란 관측이 매수심리를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간 삼성생명[032830](1.91%), 삼성물산[028260](4.28%), 삼성에스디에스[018260](1.54%) 등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수혜주들도 동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털(Blake Capital)과 포터 캐피털(Potter Capital)은 전날 삼성전자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삼성전자의 분사와 주주에 대한 특별배당 등을 요구했다.

서한에 따르면 이들 펀드는 먼저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나눠 미국의 나스닥에 각각 상장할 것을 주장했다. 지주회사는 삼성물산과의 합병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스마트폰사업, 반도체사업, 가전사업을 모두 망라하고 있는 현재 구조는 시장의 저평가를 초래하기 때문에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분할이 필수적이라는 게 엘리엇 측의 주장이다.

총 30조원 규모의 특별배당과 삼성전자 운영회사 잉여현금흐름의 75%를 주주에게 돌려주는 주주친화정책을 아울러 요구했다.

시장은 이번 엘리엇의 요구가 삼성그룹에 실보다 득을 더 안겨줄 것으로 보는 입장이 우세하다.

엘리엇은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반대하며 삼성 측과 갈등을 빚었다.

그러나 이번 엘리엇의 제안은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및 오너 일가의 지배력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삼성이 거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부분의 과정이 엘리엇의 제안에 포함됐다"며 "삼성이 스스로 내세우기 힘들었던 삼성전자의 인적분할과 지주전환 명분을 세워준 격"이라고 판단했다.

엘리엇의 특별배당 요구 역시 다소 과한 측면이 있지만, 삼성 측이 애초 고려했을 선택지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삼성전자 인적분할을 위해 대규모 주주친화정책을 예상했기에 걸림돌이 되기보다 결국 삼성이 최종적으로 결정하면 되는 규모와 정책, 스케줄의 문제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008560] 연구원은 "이번 엘리엇 이벤트는 삼성전자가 비영업 자산의 가치를 인식하게 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관점을 재확인시켜 주는 사건으로 해석된다"며 "삼성전자가 주주환원 정책을 가속화하면서 견조한 주가 상승도 동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뉴욕타임스는 엘리엇이 삼성전자의 분사를 주장한 데 대해 외국인 투자자가 미국식 행동주의 투자를 아시아 기업 세계에 심으려는 야심 찬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