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엘리엇 효과'에 사상 최고가 170만원 터치

그룹株도 동반 강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6일 미국의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분할 요구에 급등세다.

이날 오전 9시1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4.76% 오른 169만6천원에 거래됐다.

장중 170만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같은 시간 삼성생명[032830](2.39%), 삼성물산[028260](4.61%), 삼성에스디에스[018260](3.08%) 등 주요 그룹주가 동반 강세다.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털(Blake Capital)과 포터 캐피털(Potter Capital)은 전날 삼성전자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삼성전자의 분사와 주주에 대한 특별배당 등을 요구했다.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나눠 미국의 나스닥에 각각 상장해 기업가치가 높이고 주주들을 위한 30조원 규모의 특별배당 등을 하라는 것이 요지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삼성이 거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부분의 과정이 엘리엇의 제안에 포함됐다"며 "삼성이 스스로 내세우기 힘들었던 삼성전자의 인적분할과 지주전환 명분을 세워준 격"이라고 판단했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008560] 연구원은 "이번 엘리엇 이벤트는 삼성전자가 비영업 자산의 가치를 인식하게 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관점을 재확인시켜 주는 사건으로 해석된다"며 "삼성전자가 주주환원 정책을 가속화하면서 견조한 주가 상승도 동반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