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량으로도 사망' 신종물질 W-18 임시마약류 지정

W-18 포함 6개 물질 임시마약류 지정…소지·매매 등 전면금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소량사용으로도 사망할 수 있는 'W-18'을 포함해 6개 신종물질이 임시마약류로 지정됐다.

임시마약류로 지정되면 마약류와 동일하게 취급해 소지, 소유, 사용, 관리,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의 알선 및 수수 행위 등이 전면 금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W-18, Ethylnaphthidate, 4-Methylmethylphenidate, ETH-LAD, ALD-52, Mexedrone 등을 6일부터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한다고 밝혔다.

W-18은 진통작용이 모르핀의 1만배, 펜타닐의 100배에 이르는 신종물질로 소량만 사용해도 사망위험이 크다.

이에 따라 현재 캐나다와 스웨덴에서는 W-18의 판매·소지를 금지하고 있다.

임시마약류로 지정된 이후 이를 불법으로 소지하면 1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고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에는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을 받는다.

식약처는 2011년부터 임시마약류 지정제를 시행해 총 147종을 지정했으며 이 가운데 'MDPV' 등 42종은 의존성 여부 평가 등을 거쳐 마약류로 지정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