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글날 세종 둘째 딸 정의공주와 함께하는 '도봉 한글잔치'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 도봉구는 한글날인 9일 훈민정음 반포 570돌을 기념해 '정의공주와 함께하는 제5회 도봉 한글잔치'를 연다고 밝혔다.

창작뮤지컬 '정의공주 2016 한글창제' 공연과 사생대회, 백일장, 훈민정음 서문 쓰기, 한글전시회 등 한글 관련 행사가 진행된다.

정의공주는 세종대왕의 둘째 딸로, 훈민정음을 만들 때 큰 공을 세웠다는 기록이 정의공주가 시집간 죽산 안씨 문중 족보(대동보)에 남아있다. 도봉구에 정의공주 묘(墓)가 있다.

"세종이 우리말이 문자로 (중국과) 상통하지 못하는 것을 걱정해 훈민정음을 제정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발음을 바꾸어 토를 다는 것에 대해 아직 연구가 끝나지 못해 여러 대군(大君)을 시켜 (이 문제를) 풀게 했으나 모두 미치지 못하고 공주에게 내려보냈다. 공주가 즉시 이를 해결해 바치니 세종이 크게 칭찬하고 특별히 노비 수백 명을 내려 주었다."('죽산 안씨 대동보' 중)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정의공주와 한글창제 뒷이야기를 뮤지컬로 재미있게 풀어낸다.

이와 함께 탁본체험, 떡메치기, 나에게 편지쓰기, 전통놀이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도 마련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한글의 위대함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지역 역사 인물인 정의공주를 널리 알리는 행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글날 세종 둘째 딸 정의공주와 함께하는 '도봉 한글잔치' - 1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