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썹'인증업체 제품에서 '벌레'나와도 겨우 시정명령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해썹)을 받은 업체의 제품에서 이물질이 수백 건 검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민주)이 식약처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 3월까지 HACCP 인증업체의 이물질 검출 건수는 총 269건에 달했다.

2012년 53건이던 HACCP 인증업체의 이물질 검출 수는 2015년 65건으로 증가했다. 올해 3월까지만도 전년 대비 42%인 27건이 적발됐다.

검출된 이물질은 벌레(32건·11.9%)가 가장 많았고, 플라스틱(26건·9.7%), 머리카락(26건·9.7%) 등의 순이었다.

'해썹'인증업체 제품에서 '벌레'나와도 겨우 시정명령 - 1

적발된 업체 대부분은 가벼운 처벌을 받았다. 269건 중 246건(91.4%)이 '시정명령' 처분이었다. 품목제조정지 처분은 21건(7.8%)에 그쳤다.

이물질 검출로 2회 이상 적발된 37개 업소만을 대상으로 분석해도 전체 43건 중 39건(89.2%)이 시정명령으로 가벼운 처분을 받았다.

식품위생법 제7조 4항에 따르면 식품업체가 제조·가공한 식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을 때, 특히 기생충이나 동물·벌레(쥐, 바퀴벌레 등) 사체, 금속, 유리, 칼날 등이 나오면 품목제조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내려야 한다.

인재근 의원은 "2016년에 이물질이 검출된 롯데제과[004990] 대전공장과 삼양식품[003230] 원주공장은 2012년부터 각각 4번, 3번 적발됐으나 매번 시정명령 처분을 받는 데 그쳤다"며 "지난 5년 동안 개구리, 달팽이 등의 동물 사체가 검출된 사례 4건이 모두 시정명령 처분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인재근 의원은 "2년 전 국정감사에서도 HACCP 인증업체의 이물질 검출과 식품당국의 솜방망이 처벌을 지적했는데, 적발 건수는 더 늘었고 솜방망이 처분도 여전하다"고 꼬집었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