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란법 초기 소비단절 막겠다"…경제계 내수활성화 결의

농축수산물 상품권 구매·지역행사 참여 등 소비촉진에 앞장
썰렁한 일식집
썰렁한 일식집썰렁한 일식집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로 경기도 고양시 일산지역 유명 일식집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5일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일식집에 손님이 끊겨 한산한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 초기 내수 위축에 대한 우려가 나오면서 경제단체들이 소비 진작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6단체는 6일 '내수 활성화 실천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김영란법 시행으로 사회 관행 선진화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면서도 "지난달 28일 법 시행 이후 화훼와 요식 등 자영업, 농축수산업계, 가을철 지역축제 등 지역경제, 공연 등 문화예술부문에 이르기까지 내수 전반에 걸쳐 소비 흐름에 단절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회복의 방향성을 잃고 장기부진에 빠질지도 모른다는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며 "청탁금지법 준수과정에서 절감된 재원 등을 활용해 내수 소비 진작에 적극 나서겠다"고 결의했다.

경제계는 워크숍 등 각종 회의를 국내에서 열고 체육대회와 노사합동걷기대회 등을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기업과 농어촌 마을 간 자매결연을 더욱 확대하고 기업 바자회, 팝업스토어 등을 통해 농축수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설 계획이다.

또 법 시행으로 타격을 입은 농축수산업계와 문화예술 부문을 지원하기 위해 농축수산물 상품권, 문화 상품권,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등을 적극적으로 구매할 방침이다. 이 상품권은 직원복지와 소외계층 지원에 사용하고 명절 선물 시에도 우선 활용한다.

요식업계 등에서 어려움을 호소했던 예약부도 관행(노쇼·No Show)을 선진화하기 위해 기업 부문부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전국 각지 문화예술 축제와 행사에 적극 참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축제가 매력적인 관광 명물로 자리 잡도록 후원하기로 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