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나는 푸틴을 사랑하지도 미워하지도 않는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5일(현지시간) "나는 푸틴을 사랑하지도 미워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날 네바다 주(州) 리노 유세에서 자신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사랑한다는 민주당 부통령후보 팀 케인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케인은 전날 버지니아 주 팜빌 롱우드대학에서 열린 공화당 부통령후보 마이크 펜스와의 맞장토론에서 트럼프가 과거 푸틴 대통령을 '훌륭한 지도자'라고 치켜세우며 "그와 아주 잘 지낼 것 같다"고 한 언급 등을 겨냥해 "당신들(트럼프와 펜스)은 러시아를 사랑한다. 둘 다 그렇게 말했다"고 공격했다.

트럼프는 집권 시 푸틴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 아마도 좋은 관계를 맺을 수도 있고, 반대로 끔찍한 관계가 될 수도 있다. 그 중간쯤이 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 7월 말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지도부 이메일 해킹 사건과 관련, "만약 러시아가 해킹했다면 클린턴의 삭제된 이메일도 갖고 있을 것이다. 러시아가 만약 내 기자회견을 듣고 있다면 사라진 이메일 3만여 건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사실상 러시아에 해킹을 요청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5일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개원회의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5일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개원회의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AP=연합뉴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