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사회 외국인발매소 이용 저조…직원이 손님의 3배"


"마사회 외국인발매소 이용 저조…직원이 손님의 3배"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추진 단계에서부터 사업의 적절성을 두고 논란이 일었던 한국마사회의 외국인 전용 장외발매소 이용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태흠 의원(새누리당·충남 보령·서천)이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에 개장한 외국인 전용 장외발매소의 누적 이용객은 1천 78명이었다.

영업일로 환산하면 하루 평균 28명이 다녀간 것이다. 이는 장외발매소 입장 정원(88명)의 3분의 1에 그치는 수준이다.

반면 이곳 외국인 장외발매소에 배치된 직원은 정규직 직원 4명을 포함해 발권 업무를 하는 공원도우미(Park Assistant·PA) 등 모두 72명이 배치돼 있다.

직원이 손님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고 있는 셈이다.

게다가 공사비와 발권기 및 중계 장비 등을 갖추기 위해 마사회가 외국인 장외발매소 조성비용으로 투입한 금액만 23억3천만 원에 달하고, 연간 인건비는 7억3천만 원 가량 지급될 전망이다.

앞서 마사회는 외국인 장외발매소 사업을 추진하며 연평균 224억~280억 원의 수익 창출과 12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힌 바 있다. 레저세 등 각종 세금으로 정부 세수 역시 최대 46억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개장 4개월 차인 현재는 오히려 적자운영을 면할 방법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사회가 역점을 두어 추진한 사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외국인 장외발매소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관광객 유치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