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정부 "반군과 정전협정 필요한 만큼 계속 유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가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과 체결한 정전협정을 최대한 준수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를로스 비예가스 국방부 장관은 이날 "FARC와의 정전협정을 필요한 만큼 계속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일 정부와 FARC가 조인한 평화협정의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가 근소한 차이로 부결된 이후 내전이 재개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 나온 정부의 방침이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은 전날 "우리는 이달 말까지 합의를 마치고 갈등을 끝낼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FARC와 체결한 쌍방 정전협정을 31일까지 연장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로드리고 론도뇨 FARC 지도자는 트위터를 통해 "그럼 그(10월 31일) 뒤부터는 전쟁을 계속하겠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비예가스 국방부 장관의 발언은 론도뇨의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내전종식과 평화 정착을 모색하기 위해 FARC와 조속히 새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최대한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산토스 대통령은 이날 평화협정 부결 이후 돌파구를 찾고자 평화협정에 비판적인 안드레아 파스트라나(1998∼2002년 재임) 전 대통령과 국민투표 부결을 주도했던 알베로 우리베(2002∼2010년 재임) 전 대통령을 비공개로 만난다.

우리베 전 대통령은 정부가 평화협상을 통해 좌파 게릴라들에게 내전범죄에 대해 관대한 면죄부를 주고 의회 진출을 보장한 것은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국민투표 부결운동을 벌였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