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 한달여 앞두고 힐러리 '압도'…트럼프에 10%p까지 앞서

페어리디킨슨 대학 양자대결 조사서 힐러리 50% vs 트럼프 40%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라이벌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와의 격차를 10%포인트까지 벌렸다.

최대 분수령으로 꼽혔던 지난달 26일 TV토론 완승 이후 지지율에 탄력이 붙은 모양새다.

페어리디킨슨 대학이 9월28일∼10월2일 유권자 788명을 상대로 조사해 5일(현지시간) 공개한 양자 가상대결에서 클린턴은 50%, 트럼프는 40%로 나타났다.

제3당 후보까지 포함한 4자 가상대결에서도 클린턴은 45%, 트럼프는 36%로 9%포인트 차이가 났다.

게리 존슨 자유당 후보가 11%, 질 스타인 녹색당 후보가 3%를 얻었다.

또 로이터/입소스가 9월29일∼10월3일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도 양자대결 시 클린턴이 44%로 37%에 그친 트럼프를 7%포인트 앞섰다.

4자 대결에서도 클린턴 42%, 트럼프 36%, 존슨 8%, 스타인 2%로 각각 파악됐다.

호감도 조사에서도 클린턴은 50%에 달해 44%인 트럼프를 눌렀다.

이와 함께 몬마우스 대학이 대선 승부처의 하나로 꼽히는 오하이오 주의 여론을 파악한 결과 클린턴이 44%로 42%인 트럼프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전의 4%포인트 우세에 비해서는 다소 좁혀진 것이다.

이 조사는 10월1일∼4일 오하이오 유권자 405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그러나 이 조사를 제외한 최근 8개의 오하이오 여론조사 가운데 7개에서는 트럼프가 다소 우위를 나타냈다.

대선 첫 TV토론서 논쟁하는 힐러리와 트럼프
대선 첫 TV토론서 논쟁하는 힐러리와 트럼프
(헴프스테드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주 헴프스테드의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대선 1차 TV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왼쪽)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논쟁을 벌이고 있다.
ymarshal@yna.co.kr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