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미국 원유재고 감소에 상승…WTI 2.3%↑

WTI, 6월 29일 이후 최고 가격에 마감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5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재고가 예상과 달리 감소한 데 반색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14달러(2.3%) 오른 배럴당 49.83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익월 인도분 기준으로 6월 29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05달러(2.1%) 높은 배럴당 51.92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의 정유시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의 정유시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원유재고가 또 줄었다는 발표가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미국의 원유재고가 1주일새 300만 배럴 감소해 4억9천970만 배럴이 됐다고 발표했다.

로이터의 사전 조사에서 26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나타났던 애널리스트들의 컨센서스는 완전히 빗나갔다.

미국의 원유재고가 5주 연속 감소했다는 발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 가능성과 맞물려 투자 심리를 키웠다.

투자자들은 지난달 말 OPEC 회원국들이 원유 감산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데 따라 11월 회의에서 최종 감산 결론이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값은 4일 연속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10달러(0.1%) 낮은 온스당 1,268.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 강세와 미국의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 등이 금 가격에 영향을 미쳤다.

또 미국의 9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의 51.4에서 57.1로 상승했다는 공급관리협회(ISM)의 발표도 금에 대한 투자 유인을 약화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