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파리기후변화협정 발효 요건 달성…30일 이내 발효"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파리기후변화협정이 30일 이내에 발효할 전망이다.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은 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72개국이 파리기후변화협정을 비준했다"면서 "30일 이내에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UNFCCC는 "10월 5일자로 발효를 위한 한계점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이미 비준을 마친 72개국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 배출량의 56%에 이르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55%를 맡은 최소 55개국'이 비준해야 발효한다는 요건이 충족됐다.

이날 유엔 대변인인 파르한 하크도 유엔본부에서 브리핑하고 "오늘까지는 효력을 위한 마지막 관문을 넘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195개 협정 당사국은 파리에서 파리기후변화협정 합의문에 서명했고, 이후 국내 비준 절차를 밟아왔다.

이 협정은 2020년 이후 새로운 기후변화체제를 수립하기 위한 국제 협정으로,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2℃보다 훨씬 작게 제한한다는 내용이 기본이다.

이 협정은 기존 기후변화협정인 교토의정서와 달리 195개 협정 당사국이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지난해 12월 파기기후변화협정 타결 직후 기뻐하는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파기기후변화협정 타결 직후 기뻐하는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