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빌 클린턴 헛발질·펜스 토론 선전'…모처럼 웃은 트럼프 캠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캠프가 모처럼 웃었다.

미국 대선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지난달 26일 첫 TV토론에서 완패한 뒤 지지율 하락의 수렁에 빠진 트럼프에게 연달아 반가운 소식이 날라왔다.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공격 '헛발질'과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의 부통령 TV토론 맞대결 승리가 그것이다.

켈리엔 콘웨이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은 5일(현지시간) MSNBC '모닝조'에 출연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제 우리의 최대 우군"이라며 "그를 우리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세울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틀 전 미시간 주 플린트 지원유세에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핵심 정책인 '오바마케어'를 "세상에서 가장 미친 제도"라고 비판한 일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2천500만 명 이상의 국민이 보험에 가입하고, 또 파산하는 이런 미친 시스템이 있는데 심지어 어떤 경우에는 1주일에 60시간을 일하고도 프리미엄 플랜 보험료는 배로 인상되고 보장은 절반으로 줄어든다"며 '오바마케어'를 난타했다.

'아군'에 총질을 한 이 사건의 파문이 커지자 클린턴 전 대통령은 다음 날 유세에서 "나는 오바마케어를 지지했으며 지금도 지지한다"고 곧바로 물러섰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클린턴 캠프의 '자중지란'에 첫 TV토론 패배 이후 가라앉았던 트럼프 캠프는 반색했다.

특히 펜스가 4일 단판 승부로 펼쳐진 부통령 TV토론 대결에서 민주당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팀 케인을 꺾고 완승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캠프는 생기가 도는 분위기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화요일 밤 클린턴의 러닝메이트인 팀 케인이 토론에서 뒤지는 실력을 보임에 따라 예상 밖의 소득을 올렸다"며 "펜스가 분명한 승자"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펜스는 꾸준했으며, 중요한 순간에 잘 통제된 반면, 케인은 너무 끼어들고 공격적인 것으로 보였다"며 "트럼프가 첫 TV토론에서 결여했던 집중력을 펜스가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특히 '더 힐'은 "펜스의 승리가 대선 레이스의 궤도를 근본적으로 바꾸지는 못하겠지만, 트럼프가 참담한 시기를 겪은 뒤 2차 TV토론을 앞두고 적어도 국면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럼프는 토론이 끝나자 트위터에 '마이크 펜스 대승!'이라고 적었다.

콘웨이 선대본부장도 NBC방송에 나와 "케인이 토론 도중 끼어든 숫자를 세다 잃어버릴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실제 ABC방송 분석에 따르면 케인은 토론 도중 총 70차례 끼어들기를 했다.

펜스는 40차례에 그쳤다.

클린턴 캠프의 좌장인 존 포데스타조차 "펜스가 매끄러웠다"고 인정했다.

다만 그는 "대선 캠페인을 바꾼 순간은 없었다"며 부통령 TV토론이 '게임 체인저'는 못 된다고 주장했다.

CNN/ORC 조사에서는 펜스가 케인을 48%대 42%로 이긴 것으로 나타났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