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대료 10% 저렴 '협동조합형 뉴스테이' 첫 공급

고양·남양주에 1천여가구…협동조합·사회적기업 등이 공급주체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주민들이 꾸린 협동조합이 건설·운영하는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이 경기 고양·남양주시에 1천여가구 공급된다.

6일 국토교통부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고양시 지축지구 A1-5블록과 남양주시 별내지구 B-7블록에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를 각각 530가구와 490가구 공급할 사업자를 이달 말 공모한다.

협동조합형 뉴스테이가 공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는 협동조합이나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 주체'가 공급하는 뉴스테이다.

사회적 주체가 부동산 투자·개발에 전문성이 있는 자산관리회사(AMC) 등과 손잡고 뉴스테이사업을 추진할 리츠(부동산투자회사)를 설립해 입주자를 모집한 다음 모집이 완료되면 입주자들끼리 협동조합을 설립해 기존 사회적 주체가 보유한 리츠 지분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된다.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는 대형건설사 중심으로 꾸려진 리츠가 공급하는 기존 뉴스테이보다 임대료가 10%가량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급주체가 비영리적 성격을 띠기 때문이다.

협동조합은 이익을 많이 내는 것보다 출자금을 낸 조합원의 복리향상이 목표인 단체이고 비영리단체와 영리기업의 중간 형태인 사회적기업도 이윤보다는 '사회적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 우선인 조직이다.

특히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는 궁극적으로 입주민이 조합원인 협동조합이 공급·임대운영을 맡기 때문에 실제 아파트를 관리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을 보전하는 것 이상으로 임대료를 거둬드릴 이유가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뉴스테이를 운영하는 협동조합의 의사결정에 조합원인 주민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주민들의 수요에 맞춘 주거서비스 제공될 것"이라며 "수익을 추구하지 않는 협동조합이 운영해 서비스의 질도 더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는 임대기간도 다른 뉴스테이보다 길 것으로 보인다.

기존 뉴스테이는 임대의무기간인 8년이 지나면 분양·매각해 해당 뉴스테이리츠에 출자한 건설사나 재무적투자자(FI) 등이 이익을 얻는 구조여서 임대의무기간이 끝나면 대부분 분양될 것으로 예측된다.

실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의원이 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뉴스테이 사업지구별 사업구조 총괄' 자료를 받아 분석해보니 뉴스테이사업장 20곳 가운데 임대기간 중 임대료로 수익이 나는 곳은 9곳에 불과했다.

이에 임대의무기간이 지나고도 뉴스테이를 계속 임대할 사업장은 많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하지만 협동조합형 뉴스테이는 공급·운영주체인 협동조합이 이윤을 추구하지 않기 때문에 조합원인 주민이 원한다면 임대의무기간이 끝나도 뉴스테이를 계속 임대할 가능성이 크다.

협동조합형 뉴스테이가 들어설 별내지구는 서울 노원구와 맞붙어 있으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 경춘선이 지나가 교통이 편리하다.

지하철 3호선 지축역이 있는 지축지구도 창릉천을 사이에 두고 서울 은평구와 마주 보는 등 서울과 가깝다.

뉴스테이추진단 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스테이추진단 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