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당·선릉역 냉각탑에서 레지오넬라균 검출…즉시 소독

서울시 15개 주요역 검사…"지하철 냉각탑 매년 검사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지하철 4호선 사당역과 분당선 선릉역 냉각탑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돼 서울시가 소독했다.

서울시는 7∼9월 이용객이 많은 역과 환승역 등 15개역에서 시범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한 결과 2개 역에서 검출됐다고 6일 밝혔다.

균 검출량은 사당역 2만 2천CFU/L, 선릉역 1만 200CFU/L로, 2∼3주 후 재검사에서 균이 늘어나면 청소나 살균소독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요주의 범위라고 서울시는 말했다.

바람직한 범위와 요관찰 범위 다음이고, 균 수가 100만CFU/L이 넘으면 즉시 화학적 청소와 살균소독을 해야 하는 긴급처치범위다.

서울시는 즉시 소독 후 재검사하고 메트로와 분당선 등 시설관리기관에 소독을 강화하고 냉각탑과 인도변 사이에 수목을 심으라고 권고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매년 지하철 냉각탑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하고, 질병관리본부에 레지오넬라증 관리 지침에 지하철 냉각탑 검사를 추가할 것을 건의했다.

레지오넬라균은 냉각탑과 목욕탕 등 따듯하고 습기 찬 환경에서 잘 번식한다. 오염된 물 속 균이 호흡기를 통해 감염을 일으킨다. 감염되면 발열, 기침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난다. 9월 26일 기준 서울시 확진환자는 20명이다.

이번 검사 대상은 1호선 서울역·신도림·종각역과 2호선 홍대입구·잠실역, 3호선 고속터미널·양재역, 4호선 사당역, 5호선 광화문역, 6호선 연신내역, 7호선 학동역, 8호선 천호역, 9호선 여의도역, 분당선 선릉역, 신분당선 강남역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지하철은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므로 레지오넬라균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이라며 "질병관리본부에 레지오넬라증 관리지침상 지하철 냉각탑도 검사를 추가하는 방안을 건의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레지오넬라균[서울시 제공=연합뉴스]
레지오넬라균[서울시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