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약품 여론악화 '몸살'…주주·직원 달래기

"주가 폭락, 오래가지 않을 것"…상황은 쉽지 않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기술수출 계약 해지와 늑장공시 여파로 몸살을 앓고 있는 한미약품[128940]이 주주들과 직원 달래기에 나섰다.

주주들에 대한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고 직원들의 동요를 막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홈페이지에 팝업창을 띄워 주주들에게 다시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한미약품은 '존경하는 주주 여러분'으로 시작하는 메시지에서 "주주 여러분께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려 깊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제넨텍과의 기술수출 계약 공시, 베링거인겔하임의 계약 중단 통보 시점과 공시가 늦어진 이유 등을 재차 공개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안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조사가 있다면 성실히 임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강조했다.

이번 문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듯 "주가 폭락과 그로 인한 심려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 해지 건으로 이슈가 된 올무티닙은 30여개 파이프라인 중 하나에 불과하다"며 "대한민국을 신약 강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 온 당사를 다시 한 번 믿어달라"고 읍소했다.

이어 "주주 여러분의 손실이 만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 유지로 최악의 상황은 모면했지만, 늑장공시에 대한 금융당국의 본격적인 조사와 대규모 공매도 의혹 등으로 주주들의 불만이 쉽게 가라앉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불안해하는 직원들을 다잡고 있다.

같은 날 이관순 한미약품 사장은 직원들이 볼 수 있는 사내 게시판에 '중심을 잡고 바르게 대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사장은 "최근 며칠간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된 한미약품 관련 이슈 때문에 편치 않은 휴일을 보냈으리라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우리가 항상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왔듯 어려운 상황을 단단하게 돌파하면서 전진하겠다"고 썼다.

그러면서 "동요하지 말고 각자 맡은 업무에 책임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불필요한 언행을 삼가고 정확하지 않은 정보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도 적었다.

해당 글은 공교롭게도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이 한미약품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한 날 올라왔다. 당시 조사단은 본사를 방문해 공시 담당자와 기술이전 업무 관련자 등을 면담하고 휴대폰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한미약품은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상황은 쉽지 않다.

개인투자자들이 모여 소송을 준비 중인 것은 물론 금융소비자원까지 한미약품을 불공정거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히면서 소송전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작지 않다. 또 기술수출 해지 정보가 공시되기 전에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미리 정보가 퍼졌다는 의혹이 금융위원회에 제보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