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서초·강동구 주택담보대출 2년 반만에 6조8천억원↑

김성태 의원 "부동산 시장 냉각시 리스크 등 점검해야"
강남·서초·강동구 주택담보대출 2년 반만에 6조8천억원↑ - 1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재건축 아파트 등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한강 이남 강남·서초·강동 3개구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2년 반 만에 6조 8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성태(새누리당 서울 강서을) 의원에 따르면 서울 강남과 서초, 강동 3구 은행권(국내은행+HSBC) 주택담보대출이 2013년 말 20조 9천억원에서 올해 6월 말 27조 7천억원으로 6조 8천억원(32.5%) 늘었다.

이는 담보물건 소재지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 규모다.

서울시 전체로는 이 기간 88조 7천억원에서 102조 4천억원으로 13조 7천억원(15.4%)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2014년 여름 부동산 규제완화 조치가 나온 이후 본격 증가했다.

정부가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등을 완화하며 빚내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서울시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4년 7조 3천억원, 2015년 5조 2천억원, 올해 상반기 1조 2천억원 늘며 증가세는 다소 완만해졌다.

강남·서초·강동 등 3구에서는 2014년 1조 9천억원, 2015년 3조 6천억원, 올해 1조 3천억원 증가했다.

2년 반 동안 구별 증가 규모는 강남구 2조 8천억원, 서초구 2조 5천억원, 강동구 1조 5천억원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서울 전체(1조 2천억원)보다 강남(6천억원)과 서초(2천억원), 강동(5천억원) 등 3구의 대출 증가분이 더 많았다.

반면 노원(-2천억원)과 마포(-2천억원)를 포함해 영등포, 동작, 강북 등 상당수 자치구에서 올해는 대출 잔액이 줄었다.

송파구는 2013년 말 8조 4천억원에서 올해 6월 말 9조 1천억원으로 7천억원(8.3%) 증가했다.

동대문구 7천억원(31.8%), 성동구 6천억원(17.6%), 강서구 5천억원(11.9%), 중랑구 5천억원(25.0%) 등도 2년 반 동안 대출이 많이 늘었다.

동대문(3천억원, 11.5%)과 중랑(1천억원, 4.2%)은 올해 들어서도 대출 증가폭이 큰 편이었다.

대출 용도는 부동산 구입용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아파트 재건축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활발하고 가격이 많이 상승한 지역에서 집단대출을 포함해 주택담보대출이 늘었다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저금리 기조에 자산가치 상승, 규제 완화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많이 늘었는데 부채 규모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인지, 부동산 시장 냉각시 충격이 크지 않을지 리스크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자치구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김성태 의원실 제공]
서울시 자치구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김성태 의원실 제공]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