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이 신성장산업 주도…100대 기업에 한국은 소수"

한경연, 신성장산업의 기업 국제비교 보고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소프트웨어와 헬스케어 등 신성장산업 분야를 중국이 주도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주요 신성장산업의 기업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에서 "신성장산업의 분야별 세계 100대 기업을 분석한 결과 중국의 약진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산업별 상위 20위권의 글로벌 플레이어 육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경연이 2015년 자산규모를 기준으로 세계 100대 기업에 포함된 한국과 중국의 분야별 기업을 조사한 결과 시스템소프트웨어 산업의 경우 중국은 17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지만, 한국은 7개에 불과했다.

응용소프트웨어 산업에서 한국기업은 2개, 중국 기업은 20개로 중국의 10분의 1에 그쳤다.

헬스케어 장비와 제약 부문에서 중국은 헬스케어 장비 기업 6개, 제약 기업 20개를 보유했지만, 한국은 세계 100대 기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한경연은 세계 100대 기업을 육성하려면 정부의 공공소프트웨어 사업에 대기업의 참여를 제한하는 등 기업규모에 따라 기업성장을 막는 IT 산업규제는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대기업이 해외 공공 IT사업에 입찰할 때 공공 IT사업 실적을 요구받는 경우가 많은데 정부사업 실적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다고 지적했다.

또 "단기간에 기술적 장벽을 넘을 수 있고 지적재산권 확보도 가능한 M&A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우리도 기업이 해외 M&A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경우 약 660조원의 국부펀드에 힘입어 공격적인 해외 M&A를 추진, 2014년 해외 M&A 건수가 전년 대비 5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신성장산업 주도…100대 기업에 한국은 소수" - 1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