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걸어서 세계 속으로' 500회…"PD의 눈으로 본 세상"

142개국 1천300개 도시 누벼…"주관적 스토리텔링 균형 숙제"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MBC 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방송 500회만큼이나 값진 것이 KBS 1TV 교양 '걸어서 세계 속으로'의 500회다.

2005년 11월 5일 첫 방송된 '걸어서 세계 속으로'는 세계 도시 구석구석을 안방에 소개해왔다.

'걸어서 세계 속으로' 카메라가 찾은 곳은 142개국 1천300여개 도시에 달한다.

최근 3년간 이 프로그램 해설을 맡은 이광용 아나운서를 비롯해 이 프로그램을 거쳐간 해설자만도 46명이다.

지난 2009년 10월 폐지 소식이 전해졌던 '걸어서 세계 속으로'가 시청자들의 폐지 반대 서명과 수신료 납부 거부 운동 등으로 3개월 만에 부활한 점에서 알 수 있듯이 애청층도 상당하다.

'걸어서 세계 속으로' 500회…"PD의 눈으로 본 세상" - 1

온갖 여행 정보가 온·오프라인에 차고 넘치는 세상에서 '걸어서 세계 속으로'가 11년간 사랑받아온 이유는 PD 1인 제작 시스템에 있다.

'걸어서 세계 속으로' PD는 혼자 아이템을 기획하고, 소니 4K 카메라로 촬영하고, 찍어온 영상을 편집하고, 대본을 쓰면서 제작 전 과정을 책임진다.

김정수 KBS 교양문화국장은 5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걸어서 세계 속으로' 500회 기념 간담회에서 "비슷비슷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은 많지만, '걸어서 세계 속으로'는 PD의 눈으로 본 세상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된다"고 강조했다.

"PD들이 자신의 경험과 가치관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시선으로 자연이나 세상을 담는 것이 이 프로그램 특징입니다. 가령 음악을 좋아하는 PD는 LP 전문점을 찾아서 현지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죠." (김정수 국장)

김정수 KBS 교양문화국장
김정수 KBS 교양문화국장

'걸어서 세계 속으로'는 장수 프로가 겪기 마련인 소재 고갈의 문제도 그 덕분에 피했다.

PD 개인마다 취향과 가치관이 다르다 보니 같은 도시 안에서도 다룰 이야깃거리가 무궁무진하기 때문이다.

물론 정보 제공과 주관적 스토리텔링의 균형을 잡아야 하는 건 숙제다.

김서호 팀장은 CP로 재직하던 시절, PD가 함부르크 가정집에서 만든 햄버거를 맛보는 내용이 방송된 이후 회사 고위 간부로부터 "일반 여행자가 경험하지 못하는 걸 방송해도 되느냐"는 질책을 들은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김 팀장은 "여행 정보만 소개할지, 아니면 농부의 집을 들른다든가 하는 특별한 경험도 맛보기로 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게 된다"면서 "PD 경험만 소개하면 여행 정보 프로라는 정체성에 맞지 않는 것이니 양자를 잘 버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 '걸어서 세계 속으로'
KBS '걸어서 세계 속으로'

'걸어서 세계 속으로'는 500회 특집으로 아시아와 남미, 북미를 횡단하는 대륙 열차 여행을 준비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1부는 중국 베이징에서 출발해 몽골 울란바토르를 거쳐 바이칼 호수가 있는 러시아 이르쿠츠크에 닿는다.

15일 전파를 타는 2부는 안데스 고산 열차를 타고 마추픽추의 잉카 유적을 출발해 우유니 소금사막에 이른다.

22일 예정된 3부는 길이 4천466km의 북미 대륙 횡단 여행을 통해 로키산맥과 나이아가라 폭포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의 애청자인 배우 염정아가 500회 특집 해설을 맡았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5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