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주차량 골라 '쿵'…고의사고 내 합의금 뜯은 20대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유흥가에서 출발한 음주 차량을 뒤쫓아가 고의 사고를 내고 금품을 요구한 철없는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음주 차량을 골라 사고를 내고 돈을 뜯은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상 공동공갈 등)로 차모(24)씨와 백모(23)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지인 관계로 모두 20대인 차씨 일당은 심야 시간 클럽과 술집 등 유흥가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술을 마신 채 차를 몰고 나가는 이를 따라가 일부러 접촉사고를 내고 합의금이나 보험 접수를 요구했다.

이들은 사고 직후 일부러 "음주운전 아니냐"는 등의 말을 하면서 처벌을 우려하는 피해자들의 심리를 자극했다.

차씨 일당은 이런 수법으로 작년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서울 서초동과 인천, 천안 등지에서 총 4차례에 걸쳐 현금과 보험금 등 1천200여만원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네 명의 피해자 중 두 명은 음주운전 처벌에 대한 두려움으로 각각 500만원과 100만원을 현금으로 순순히 건넸다.

하지만 나머지 두 명은 명백한 고의사고라고 끝까지 반발하며 돈을 주지 않았고, 차씨 일당은 이들을 경찰에 음주운전 혐의로 신고하기도 했다.

일정한 수입이 없는 이들은 비슷한 범행을 다룬 언론 보도 기사를 보고 쉽게 돈을 벌 생각에 범행했으며, 이렇게 쥔 돈은 생활비 등으로 썼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초경찰서
서초경찰서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