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최고가 아파트는 봉선동 아델리움 2단지…평당 1천700만원

가장 비싼 동네는 수완동 평당 1천223만원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는 남구 봉선동 한국아델리움 2단지가 평당(3.3㎡) 1천700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광주지역 부동산 전문 사이트 사랑방 부동산(srbhome.co.kr)이 올해 들어 8월까지 아파트 실거래가 1만7천여건 내역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봉선동 한국아델리움 2단지가 평당 1천693만원이었다.

이어 봉선동 남양휴튼 2차(1천598만원), 봉선동 한국아델리움 1단지(1천596만원), 봉선동 포스코더샵(1천565만원), 봉선동 쌍용스윗닷홈(1천498만원) 등으로 봉선동 아파트가 1위부터 5위를 휩쓸었다.

다음으로 신가동 수완지구 호반1차(1천427만원), 봉선동 모아엘가(1천417만원), 마륵동 한신휴플러스(1천409만원), 봉선동 남양휴튼1차(1천389만원), 수완동 모아엘가(1천363만원) 등이었다.

올해 광주 아파트 매매 평균 실거래가는 1억7천901만원이었다. 평당 평균 가격은 800만원이었다.

자치구별로는 남구가 2억1천164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구 1억9천586만원, 동구 1억8천714만원, 광산구 1억7천459만원, 북구 1억5천553만원 순이었다.

평당 평균 가격은 서구가 85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남구 832만원, 광산구 809만원, 동구 796만원, 북구 738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동네별로는 광산구 수완동이 평당 1천223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이어 봉선동(1천192만원), 서구 쌍촌동(1천179만원), 광산구 장덕동(1천155만원), 광산구 신가동(1천137만원), 북구 운암동(1천126만원), 서구 금호동(1천121만원), 서구 동천동(1천118만원), 서구 광천동(1천57만원), 서구 치평동(1천53만원) 순이었다.

사랑방 관계자는 "수완동의 경우 최근 지어진 아파트가 많아 평균 가격이 높게 나타났으며, 봉선동은 비싼 아파트도 많았지만 오래된 아파트 또한 몰려 있는 탓에 평균 가격이 낮게 책정됐다"며 "서구 쌍촌동은 평균 실거래가는 2억581만원에 그쳤지만 평당 평균 가격이 세 번째로 높은 이유는 중흥S-클래스(평당 1천316만원)와 상무힐스테이트(평당 1천287만원)이 견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4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