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미국과의 무기급 플루토늄 폐기 협정 잠정 중단

푸틴 "美 비우호적 행동으로 전략 안정성 파괴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지난 2000년에 체결한 미국과의 무기급 플루토늄 폐기 협정을 잠정 중단한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령을 통해 무기급 플루토늄 폐기에 관한 미국과의 협정을 잠정 중단하도록 지시했다.

대통령령은 "미국의 러시아에 대한 비우호적 행동으로 전략적 안정성에 대한 위협이 생기고, 미국이 무기급 플루토늄 잉여분 폐기에 관한 의무를 이행할 능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협정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는 "오랫동안 러시아만 혼자서 협정을 이행해 왔지만, 현재의 (미-러 간) 긴장상황 등을 고려해 러시아도 일방적 의무 이행을 계속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의 협정 중단 결정은 미국과의 핵전력 균형 유지를 위해 러시아도 무기급 플루토늄을 폐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유지하겠다는 의미다.

러시아와 미국 양국은 지난 2000년 8월 당장 무기 제작에 사용되지 않는 무기급 플루토늄 잉여 보유분을 불가역적으로 폐기하거나 원자력 발전 연료용으로 변환하는 협정에 서명했다.

양국은 당장 기밀이 해제된 34t씩의 플루토늄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협정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자국과는 달리 미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특히 미국이 러시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유럽 미사일 방어(MD)망 구축을 강행하면서 양국 간 핵전력 균형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러시아의 협정 중단 결정을 재촉했다고 러시아 현지 전문가들은 밝혔다.

러시아 측의 조치는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방사성 물질 보관 용기. [타스=연합뉴스]
방사성 물질 보관 용기.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2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