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손흥민 "슈틸리케 감독님의 쓴소리, 내가 잘못한 것"

손흥민 맨시티전 끝난 뒤 곧바로 귀국해 훈련 돌입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고 주가를 올리고 있는 손흥민(24·토트넘)이 대표팀에 합류해 '불손 논란'에 관해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카타르전 대비 소집훈련 후 '슈틸리케 감독의 기자회견 내용을 봤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내가 잘못한 부분이 있으니 슈틸리케 감독님의 쓴소리를 하신 것"이라면서 "내가 잘못한 것을 잘 알고 있다. 감독님이 그런 말씀을 한 것은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경기력은 좋지만 불손한 태도는 고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교체에 항의해 물병을 걷어차는 등 일련의 행동을 꾸짖는 발언이었다.

훈련 소집 직전 귀국한 손흥민은 슈틸리케 감독과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다. 하지만 취재진에게 해당 지적을 받아들이겠다며 태도 논란을 지웠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 경기에서 89분간 뛴 뒤 경기 후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그는 "경기를 뛰고 바로 이동해 조금 피곤하지만 몸 컨디션은 괜찮다"라며 "중국과 최종예선 1차전부터 몸 상태가 좋았는데, 준비를 잘해 카타르전에서 승점 3점을 얻도록 일조하겠다"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1, 2차전과는 다르게 엔트리 23명으로 3차전 카타르전, 4차전 이란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이와 관련해 "가용 선수가 많아 대표팀 전력에 도움을 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카타르는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시리아와 2차전에서도 시간을 끄는 일명 '침대 축구'에 막혀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침대 축구를 하는 팀과의 경기가 오히려 더 어렵다"라며 "카타르가 침대 축구를 아예 못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선취골을 이른 시간에 넣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게 된 김신욱(전북 현대)과 연계 플레이를 기대한다고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김)신욱이 형이 명단에 포함된 것을 보고 매우 기뻤다. (김)신욱이 형의 가족만큼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동의 잔디 상태 등 경기에 영향을 미치는 외부적인 요소가 많기 때문에, 또 다른 공격 옵션이 될 수 있는 (김)신욱 형의 합류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표팀의 틀을 깨지 않으면서 (김)신욱이 형이 대표팀에 녹아들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2013년 서울에서 열린 카타르와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종료 직전 결승 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끈 좋은 기억이 있다.

그는 "좋은 기억을 살려 승점 3점을 따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경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 등 총 6경기에서 팀 주전 공격수로 나와 5골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하고 있다.

2일 맨체스터시티전에서는 올 시즌 처음으로 원톱 공격수로 나와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그는 "(분데스리가)함부르크 시절 주 포지션이었던 원톱을 오랜만에 소화했다"라면서 "경기 초반엔 적응이 잘되지 않았는데, 동료 선수들이 잘 받쳐줬다"라고 자평했다.

팀 동료 에릭 라멜라와 페널티킥을 놓고 말싸움을 한 장면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내가 차려고 했는데, 라멜라가 공을 안고 본인이 차겠다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페널티킥 기회를 넘겼는데 득점을 놓쳐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라멜라를 위로하기도 했다. 그는 "라멜라가 주눅이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작년 상황과 올해 상황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엔 "작년에도 초반엔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부상을 겪는 사이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둬 (주전으로 기용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올 시즌엔 몸 상태가 좋아졌다. 프리미어리그가 얼마나 어려운 리그인지 잘 배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카타르와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른 뒤 이란 원정에 나선다.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1승1무(승점 4·골득실+1)를 기록한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승점 6·골득실+2), 이란(승점 4·골득실+2)에 이어 A조 3위를 달리고 있다.

피곤한 손흥민
피곤한 손흥민(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카타르전을 앞둔 축구국가대표팀 손흥민이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16.10.3
xanadu@yna.co.kr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