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슈틸리케 감독 "손흥민 원톱 기용하지 않겠다"

"선수들 체력 끌어올리는 게 관건…태도 문제 이야기할지는 고민하겠다"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카타르전에서 손흥민(24·토트넘)을 원톱으로 기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카타르전 대비 소집훈련에 앞서 "어제(2일) 손흥민의 경기를 TV로 시청했다"라면서 "손흥민이 맨체스터시티전에서 원톱 공격수로 출전했지만, 측면으로 빠지는 플레이를 많이 했다. 원래 포지션인 측면 공격수로 활용하는 게 나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와 경기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다.

그는 89분간 뛰면서 어시스트 1개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했다.

대표팀에서도 최전방 공격수로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슈틸리케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슈틸리케 감독은 "토트넘은 원톱 공격수 해리 케인이 다쳐서 손흥민 카드를 쓴 것"이라면서 "손흥민도 원래 위치인 왼쪽 측면 공격수 포지션을 편안해 한다. 토트넘도 장기적으로는 손흥민을 원톱으로 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의 포지션 변경보다 체력 회복에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손흥민은 어제 경기를 치른 뒤 오늘 귀국했다"라며 "남은 시간 동안 회복에 힘쓰도록 해 좋은 몸 상태로 카타르전에 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의 태도 문제와 관련해서도 말을 이어갔다.

슈틸리케 감독은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이 불손한 태도를 고쳐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아직 소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따로 미팅하진 않았다"라면서 "기회가 있다면 (선수들의 태도와 관련한) 이야기를 할지 고민하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놓고 팀 동료 에릭 라멜라와 말다툼을 한 장면에 관해서는 "대표팀에선 그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뒤 "우리는 그런 상황을 대비해 키커 순번을 정해놨다"라며 웃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다른 선수들의 체력 문제에 관해서도 고민이 있다며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어제 리그 경기를 치러 체력이 떨어져 있다"라며 "48시간 정도를 쉬어야 몸 상태를 회복할 수 있는데, 경기 전날(5일)에는 강도 높은 훈련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에서 뛰는 일부 선수들, 특히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은 최근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이 줄었다"라며 "선수들 컨디션 문제가 이번 경기 준비에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타르전에 관한 전반적인 구상안에 관해서는 "카타르는 최근 감독이 바뀌었기 때문에 전술도 바뀔 것"이라면서 "어떤 플레이를 할지 미지수라 우리 팀 준비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카타르가 시간을 끄는 '침대 축구'를 할 수도 있다는 취재진의 말엔 "공격 축구를 해서 꼭 승리하겠다"라며 "다만 카타르엔 발 빠른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역습을 대비해 무실점 경기를 치르겠다"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카타르와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른 뒤 이란 원정에 나선다.

인터뷰하는 슈틸리케
인터뷰하는 슈틸리케인터뷰하는 슈틸리케(연합뉴스 자료사진)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