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농구챔피언십- 모비스, 1순위 뽑고 우승도 하고…'겹경사'(종합)

대회 최우수선수는 KCC 안드레 에밋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울산 모비스가 '겹경사'를 맞았다.

모비스는 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KCC 아시아 프로농구 챔피언십 마지막 날 쓰촨(중국)과 경기에서 77-74로 이겼다.

2승1패가 된 모비스는 전주 KCC, 웰링턴(뉴질랜드)과 동률을 이뤘으나 세 팀간 골득실에서 가장 앞서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만 달러(약 3천300만원)다.

모비스는 또 이날 경기에 앞서 열린 2016 KBL 신인 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 행사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18일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국가대표 출신 이종현(22·203㎝) 또는 최준용(22·200㎝)을 뽑을 수 있게 되자 모비스 유재학 감독, 양동근, 함지훈 등은 함께 환호했고 이날 끝난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하며 경사가 이어졌다.

2승1패로 먼저 경기를 마친 모비스는 이어 열린 KCC와 웰링턴 결과에 따라 순위가 정해지게 돼 있었다.

KCC가 이기면 3승으로 자력 우승이 확정되지만 웰링턴이 이기면 골 득실을 따져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 웰링턴이 KCC를 제압하면서 모비스의 우승이 확정됐다.

모비스는 72-74로 뒤지던 경기 종료 2분12초를 남기고 박구영의 3점포로 결승점을 뽑았다. 이어 종료 4초 전에는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네이트 밀러가 다 넣어 3점 차 승리를 마무리했다.

모비스는 찰스 로드가 26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고 함지훈이 11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웰링턴이 KCC를 86-80으로 꺾었다.

KCC는 80-81로 뒤진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신명호가 공격자 반칙을 저질러 역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날 36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한 KCC 에밋이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에밋에게는 상금 3천 달러(약 330만원)를 준다.

모비스와 쓰촨의 경기 모습. [KBL 제공=연합뉴스]
모비스와 쓰촨의 경기 모습. [KBL 제공=연합뉴스]
골밑 돌파를 시도하는 KCC 정휘량. [KBL 제공=연합뉴스]
골밑 돌파를 시도하는 KCC 정휘량. [KBL 제공=연합뉴스]

◇ 3일 전적

울산 모비스(2승1패) 77(24-12 5-26 19-16 29-20)74 쓰촨(3패)

웰링턴(2승1패) 86(22-15 27-21 18-22 19-22)80 전주 KCC(2승1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