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서 30대 전자발찌 추적장치 버리고 달아나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30대가 전자발찌와 연결된 휴대용 추적장치를 버리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북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후 2시 45분께 경주에 사는 A(39)씨가 전자발찌와 연결된 휴대용 추적장치를 버리고 도주했다.

경주경찰서
경주경찰서

보호관찰소는 오후 4시께 경찰에 A씨가 도주했다고 통보했다.

함께 수색에 나선 경찰과 보호관찰 당국은 이날 오후 A씨 주거지 인근에서 추적장치와 A씨 자동차를 발견했다.

휴대용 추적장치가 전자발찌와 일정한 거리가 떨어지면 자동으로 보호관찰소에 내 위치추적 중앙관제실에 경보가 울린다.

다만 추적장치 없이 전자발찌만 차고 있으면 위치가 파악되지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150명을 동원해 A씨가 달아난 주변 지역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