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판 흔든 트럼프 세금논란 NYT특종, 우편함에서 나왔다

특종기자 "이메일 흔적 두려워하는 시대, 재래식 우편이 좋은 수단"
미국 뉴욕타임스 편집국 내부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타임스 편집국 내부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미국 대선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세금 기록 보도는 우편함을 통해 들어온 제보로 이뤄졌다.

트럼프 세금 논란, 美대선판 핵심쟁점 급부상 [AP=연합뉴스]
트럼프 세금 논란, 美대선판 핵심쟁점 급부상 [AP=연합뉴스]

트럼프가 거액의 세금을 회피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1995년의 납세 기록을 단독 보도한 뉴욕타임스(NYT)의 수전 크레이그 기자는 2일(현지시간) 이번 보도가 우편함으로 온 제보에서 시작됐다면서 전자 우편이 아닌 재래식 우편 제도(snail mail)의 이점을 소개했다.

크레이그 기자는 평소 우편함은 대부분 쓸모없는 광고물이나 교도소 수감자들이 보내는 편지로 가득 차 있지만 중요한 제보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꾸준히 확인해 왔다며 "동료들은 그렇게 우편함을 챙기는 나를 놀리곤 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우편함에서 확인한 봉투는 달랐다. 발신인이 트럼프 재단으로 찍혀 있는 것을 보고 심장이 뛰기 시작했다고 크레이그는 밝혔다.

다른 대선 후보들과 달리 납세 기록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 트럼프의 세금 문제를 추적해 온 그는 봉투를 열어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트럼프의 세금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공개된 적이 없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퓰리처상을 3차례나 받은 데이비드 바스토우 등 동료들과 함께 문건의 진위를 확인했고, 전문가의 검토를 거쳤으며 자료를 작성했던 트럼프 측 회계사의 확인까지 확보했다.

처음 제보를 받고 8일 뒤 트럼프 측과 접촉했을 때 트럼프 측은 이의 제기도 확인도 하지 않은 채 개인 납세 기록 공개는 불법이라며 보도 시 법적 대응 하겠다고 위협했다고 크레이그는 전했다.

확보한 내용이 정확하다고 확신한 크레이그 기자는 지난 1일 우편함을 통해 받은 트럼프의 세금 기록을 통해 트럼프가 1995년 9억1천600만 달러(약 1조111억 원)의 손실을 신고해 이후 20년 가까이 합법적으로 연방소비세를 피했다고 보도했다.

기사가 나가자 당장 이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의 접전이 벌어지는 이번 대선의 중요한 쟁점으로 떠올랐다.

크레이그 기자는 기사가 홈페이지에 올라간 뒤 엄청난 반응이 쏟아졌다며 독자들은 보도 내용은 물론 어떻게 우리가 그 자료를 확보했는지 궁금해했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에게 제보가 온 이유를 지난 8월 트럼프의 부채에 대한 집중 보도를 했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하면서, 동료들에게 "우편함을 확인하라"는 조언을 남겼다.

크레이그 기자는 "특히 요즘처럼 사람들이 전자 메일로 보냈다가 흔적을 남길까 두려워하는 시대에 재래식 우편은 익명으로 소통할 수 있는 훌륭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