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란법 엿새째, 권익위 신고 7건 접수…하루 평균 170건 질의

유형별로는 부정청탁 4건…금품 수수 3건
지금까지 1천18건 유권해석 질의…전화문의까지 합치면 셀수없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이 시행된 지 엿새가 지난 3일 현재 총 7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는 김영란법 시행 첫날인 28일 1건, 29일 1건, 30일 2건이 들어왔고, 이번 연휴 기간에 3건이 추가로 들어왔다.

유형별로 보면 부정청탁 4건이고, 금지된 금품 등 수수 3건이다.

서울 서대문구 권익위 서울종합민원사무소에 들어온 방문접수가 1건, 권익위의 온라인 부패신고 사이트인 청렴신문고 홈페이지를 통해 들어온 온라인 접수가 6건 등이다.

권익위는 또 김영란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1천18건의 유권해석에 대한 질의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170건에 해당하는 수치다.

세부적으로 보면 권익위 홈페이지를 통해 들어온 질의가 757건, 정부의 온라인 소통 창구인 국민신문고를 통한 질의가 149건, 공문을 통한 질의가 112건 등이다.

여기에 통계를 잡을 수 없는 전화를 통한 들어온 유권해석 질의까지 합치면 그 수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특히 김영란법 시행 이후 질의가 폭주를 하다 보니 권익위가 질의 내용에 대해 충실한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영란법 관련 업무 담당자가 주부부서인 청탁금지 제도과 9명과 조사전담 지원 인력 5명 등 14명에 불과해 밀려드는 업무를 처리하기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권익위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질의 내용 가운데 중요한 내용을 추려 추가로 질의·응답 자료를 추가로 만들어 홈페이지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별도로 감사원은 3일 현재 김영란법과 관련해 2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김영란법 엿새째, 권익위 신고 7건 접수…하루 평균 170건 질의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