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양현종, 9년 만에 토종투수 200이닝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KIA 타이거즈 왼손 에이스 양현종(28)이 토종투수로는 9년 만에 한 시즌 200이닝 이상을 던졌다.

양현종은 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케이티 위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5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압도적인 피칭은 아니었지만 타선의 도움 덕에 팀이 7-5로 앞선 가운데 마운드를 김진우에게 넘길 수 있었다.

경기 전까지 올 시즌 194⅔이닝을 기록한 양현종은 이로써 200⅓이닝을 기록하며 2007년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200이닝을 넘어섰다.

양현종은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고 꾸준히 긴 이닝을 책임져주는 '이닝 이터'로서 면모를 올 시즌 내내 보여줬다.

종전에는 지난해 184⅓이닝이 자신의 한 시즌 최다이닝 기록이었다.

KBO 리그에서 뛴 토종투수로도 시즌 200이닝은 2007년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211이닝) 이후 9년 만일 정도로 값진 기록이다.

전신 해태를 포함한 KIA 소속 토종투수로는 1994년 조계현(210이닝) 이후 양현종이 22년 만이다.

앞서 헥터 노에시(206⅔2이닝)가 200이닝을 돌파해 KIA는 올 시즌 두 명의 200이닝 투수를 배출했다.

시즌 200이닝 이상 던진 투수가 한 팀에서 두 명이나 나온 것은 SK 와이번스의 페르난도 에르난데스(223⅔이닝)와 이승호(220⅔이닝)가 기록한 2001년 이후 15년 만이다.

역투하는 양현종
역투하는 양현종KIA 타이거즈 양현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