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첫 MVP' 박정아 "대표팀 두렵지만, 영광스러운 자리"

리우올림픽 후 실수 논란…"제가 이제 정말 잘하기만 하면 되죠"

(청주=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난 뒤 가슴앓이를 했던 박정아(23·IBK기업은행)가 프로배구연맹(KOVO)컵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며 상처를 치유했다.

아직 완쾌된 건 아니다.

박정아는 "대표팀을 떠올리면 아직 무섭긴 한데…"라고 했다.

하지만 극복할 준비는 했다. 그는 "결국 제가 잘하면 되는 것 같아요. '이제 실수는 그만하자. 더 잘하자'라고 다짐합니다"라고 말했다.

박정아는 3일 충북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년 KOVO컵 여자부 결승에서 14득점으로 활약하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기업은행은 이날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박정아는 상대 외국인 선수 알레나 버그스마와 맞서는 부담 속에서도 공격에 힘을 보탰고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3표를 얻어 MVP의 영예를 누렸다. 프로 무대에서 처음 받은 MVP다.

KOVO컵이 시작되기 전, 박정아는 자주 눈물을 흘렸다.

그는 8월 열린 리우올림픽 8강 네덜란드와 경기에서 부진했고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몇몇 팬들은 박정아에게 도가 넘는 비난을 했다.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을 이끌었던 이정철 기업은행 감독은 "정아가 온종일 울어서 대화가 안 될 때도 있었다"며 "되도록 올림픽 얘기를 꺼내지 않으려고 했고, 기회가 될 때 위로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경기 뒤 만난 박정아는 "나를 비판하신 팬들도 이해한다. 나도 내가 답답했는데 보시는 분들은 얼마나 답답했겠나"라고 말하면서도 "그런데 어떤 글은 읽기만 해도 놀랄 정도의 표현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가족에게는 올림픽에 관한 말을 못 하게 했다. 친구들에게는 위로를 많이 받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박정아는 "감독님께서 내게 화를 덜 내시려고 하는 게 보인다"고 웃기도 했다. 그가 어려운 시기를 조금씩 극복해가고 있다는 증거다.

KOVO컵 MVP는 또 다른 치유제가 될 수 있다.

박정아는 "개인상에는 큰 욕심이 없다"면서도 "고생했으니까 잘하라고 주시는 상 아닌가. (MVP 수상이)신기하다"며 웃었다.

기업은행은 올 시즌 공격력보다 수비력을 갖춘 외국인 매디슨 리쉘을 영입했다. 박정아에게 더 많은 공이 올라올 가능성이 크다.

박정아는 "(세터) 김사니 선배도 '네가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씀하신다"며 "내가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정아는 1m87㎝의 장신이다. 이정철 감독은 "외국인 공격수와 정면 대결을 할 일이 많을 것"이라고 박정아의 활용도를 설명했다.

국제무대에서 한국 대표팀에 박정아가 필요한 이유 중 하나도 '큰 키'다.

실제로 박정아는 장신이 즐비한 유럽 팀과 경기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박정아는 앞으로도 대표팀에서 활약해야 한다.

리우올림픽에서 받은 상처가 되살아날 수도 있다.

박정아는 "지금은 대표팀에 선발되는 게 무서울 것 같기도 하다"고 속내를 드러내면서도 "대표팀은 영광스러운 자리다. 결국 내가 잘하면 된다. 더는 (리우올림픽 때처럼) 부진해서는 안 된다고 나 자신도 생각한다"고 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으로 참가한 박정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으로 참가한 박정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