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핸드볼- '2전 3기' 서울시청, 삼척시청 꺾고 첫 우승

권한나, 12득점 활약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서울시청이 2016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에서 삼척시청을 꺾고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리그 2위 서울시청은 3일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6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3전2승제) 3차전에서 1위 삼척시청을 23-22, 1점 차로 이겼다.

최근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인천시청에 져 2인자에 만족해야 했던 서울시청은 올해 4강 플레이오프에서 인천시청을 11골 차로 대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서울시청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삼척시청에 2무 1패로 열세였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한 점 차 승부로 1승 1패씩을 주고받은 뒤 3차전에서 승부를 확정지었다.

서울시청은 9-9 상황에서 권한나가 가로채기에 이어 득점까지 올리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서울시청은 다시 한 번 권한나의 가로채기에 이은 김이슬의 득점으로 11-9로 달아났고, 송해림의 득점까지 터지며 12-9로 점수 차를 벌렸다.

서울시청은 그러나 삼척시청 심해인과 우선희에게 연속 실점하며 14-13으로 쫓긴 채 후반을 시작했다.

서울시청은 송해림의 연속 득점으로 19-17로 앞서나갔고, 후반 16분 권한나의 10번째 득점으로 20-18을 만들었다. 이후 이지은의 7m 스로로 21-18, 3점차로 벌렸다.

삼척시청은 정지해의 7m 득점과 유현지의 속공으로 순식간에 점수차를 21-20으로 따라붙었지만 서울시청은 권한나의 득점을 앞세워 후반 25분 22-20으로 달아났다.

서울시청은 전날 2차전에서 경기 내내 앞서다 막판에 1점 차 역전패 당했지만 이날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후반 29분 삼척시청 심해인에게 실점하며 22-21이 됐지만 권한나의 슛이 골망을 흔들며 23-21을 만들었다.

서울시청은 에이스 권한나가 12득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삼척시청 베테랑 우선희는 9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2013년 우승 이후 최근 2년간 챔피언결정전에도 오르지 못했던 삼척은 이번 우승으로 '핸드볼 특별시'로서 자존심을 세우려 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 3일 전적

▲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서울시청(2승1패) 23(14-13 9-9)22 삼척시청(1승2패)

서울시청의 공격장면
서울시청의 공격장면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